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헉! '놀이터 광란' 진돗개, 사고 직후 주인이…



[사진=연합뉴스]



경남 고성의 한 아파트 놀이터에서 진돗개가 4명을 물어 상처를 입혔다. 피해자들은 해당 진돗개의 광견병 감염 여부가 확인되지 않아 애를 태우고 있다.



고성경찰서는 지난 16일 오후 6시쯤 고성군 고성읍 한 아파트 놀이터에서 5년생 수컷 흰색 진돗개 한 마리가 어린이 2명과 부녀자 2명을 무는 사고가 발생했다고 19일 밝혔다. 피해자 중에는 임신 8주째인 주부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CCTV에는 이 진돗개가 30초 가량 피해자들을 따라 다니며 무는 장면이 담겼다. 아파트 관계자는 "마치 사냥개처럼 어린 아이와 어른을 가리지 않고 마구 물어 놀이터 일대에 난리가 났었다"고 말했다.



개 주인 이모(44)씨는 당시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게 "지난해에 광견병 예방접종을 했는데 구체적인 날짜는 모르겠다"고 대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이씨는 사건 발생 2시간만에 급히 해당 진돗개를 팔아넘겼다. 경찰은 사건 발생 사흘째인 지난 19일에야 해당 진돗개가 2011년 5월 7일에 광견병 예방접종을 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또 진돗개를 찾아 축산진흥원에 광견병 검사를 의뢰했다.



피해자들은 사건 이후 관리가 소홀했다며 경찰을 비난했다. 한 피해자는 "진돗개는 범인이나 마찬가지인데 경찰이 왜 그런 식으로 처리를 했는지 이해할 수 없다"며 "개에게 물린 사람 입장에서는 불안해서 잠을 못 잘 지경"이라고 불만을 드러냈다. 특히 임산부인 피해자는 태아 때문에 약물치료 등을 받지 못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