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짝 4호 최강스펙에 남자들 환호

[사진=SBS캡쳐]
'짝' 여자 4호의 하늘 높은 줄 모르는 스펙이 화제다.



18일 방송된 SBS '짝' 32기 1부에 등장한 여자 4호는 175cm의 늘씬한 몸매를 과시했다. 이어 자신을 한의사라고 소개하자 남자 출연자들 사이에서 함성이 터져나왔다. 그는 "내가 낮가림이 있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대시해달라"고 어필했다.



여자4호는 "너무 어린 나이에 개원하고 일을 해 왔다. 대학만 가면 행복하겠지 싶었는데 더 힘든 일들이 많았다. 그렇게 해서 자리를 잡고 나니까 또 허탈했다"고 이른 성공 뒤 외로움을 털어놓았다. 이어 "무엇을 위해 뛰어왔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이제는 일이 아니라 결혼의 행복을 찾아야 하나 싶다"며 "지금 난 허물을 벗어던진 상태다. 원장님도, 잘난 딸도 아닌 그냥 29살 여자다"고 '짝'에 임하는 자세를 밝혔다.



네티즌들은 '29살에 저 정도 성공을 이루려면 남자는 별로 못 만나봤을듯' '그 나이에 취업 못한 사람도 많을텐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여자 4호는 이날 방송에서 여자 5호(스포츠 아나운서)·여자 3호(백화점 임원 비서) 사이를 오가던 바람둥이 스타일의 남자 5호(패션MD)가 자신에게 대시하자 '완전 공식커플 된 것 같다'며 즐거워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원호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