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연, 친구 이승환 위해 '다 벗은' 이유가…

그룹 LPG 리더 가연(28)이 개그맨 출신 사업가 이승환(36)을 위해 누드 촬영을 했다.



이승환이 새롭게 출시한 외식 체인 브랜드 신메뉴인 '누드 벌집 삼겹살'의 지면 광고 모델로 나선 것. 광고 속에서 가연은 "속이 궁금하시죠? 직접 드셔보세요" 라는 광고판을 들고 육감적인 몸매를 뽐내고 있다. 가연은 평소 이승환과의 친분이 두터워 '노개런티'로 광고에 출연한 것으로 알려졌다.



네티즌들은 "보기만 해도 시원한 광고.", "가족이 이용하는 외식업체의 광고가 지나치게 선정적이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