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현중, 음반 판매 1위에 日 가요계 '충격'

한류스타 김현중(26)이 일본의 톱 아이돌 야마시타 토모히사(27)를 누르고 7월 2~8일 오리콘 주간 싱글 랭킹 1위를 차지했다.



김현중의 ‘HEAT’는 18만3478장이 팔린 반면 야마시타의 ‘LOVE CHASE’는 11만 8981장의 판매량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야마시타는 일본 최고의 남성 아이돌 양성소로 불리는 기획사 ‘자니스’의 에이스로 손꼽혀 일본 음악계에서도 충격을 받았다는 소식이다.



일본 한 연예계 관계자는 김현중이 배용준의 기획사에 소속된 것이 인기를 끄는 비결이라 언급해 눈길을 끈다. 이 관계자는 “최근 배용준의 활동이 뜸하자 배용준의 팬들이 그를 대신해 젊은 김현중을 열렬히 응원하고 있다”고 이유를 분석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