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대아파트에서 나가달라" 생활고 비관한 30대 결국…

[앵커]



영구 임대아파트에서 쫓겨나게 된 30대 남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사회안전망의 사각지대에서 끝내 삶을 포기한 한 남자의 안타까운 사연,



부산총국 구석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부산의 한 영구 임대아파트에서 37살 박 모 씨가 숨진채 발견됐습니다.



안방에 연탄불을 피워 스스로 목숨을 끊은지 엿새만입니다.



[이웃 주민 : 대학까지 나온 사람이 왜 그랬을까?]



박 씨는 관리사무소로부터 집을 비워달라는 통보를 받은 뒤 괴로워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집세 4백만 원을 내지 못할 정도로 생활형편은 어려웠습니다.



숨진 박 씨는 3년전 병든 어머니를 여의면서 비극을 맞기 시작했습니다.



어머니처럼 기초생활수급자가 아니어서 거주자격을 박탈당하게 된 겁니다.



[이웃 주민 : 같이 살다가 부모가 없다 해서 자식 보고 방을 비우라고 하면… 그러니까 그 젊은 사람이 완전히 미쳐버리지.]



영구 임대아파트는 기초생활수급자나 장애인, 한부모가족 등이 세대주일 때 거주할 수 있습니다.



만일 해당 세대주가 숨지게 되면 가족들은 길거리로 나앉게 됩니다.



[문수창/토지주택공사 부산울산본부 부장 : 제한을 하지 않은 경우에 자식에서 부모로 바로 상속이 되거나 명의 변경이 되면 기다리는 수요자들에게 피해가 가게 돼 있습니다.]



영구 임대아파트 주민들은 주거불안을 호소하며 개선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영구임대아파트 주민 : 저 같은 경우도 만약에 우리 아저씨가 안 계시면 어떻게 해야 됩니까? 아직 자녀도 출가 안 했고….]



한해 평균 전국에서 사망하는 영구 임대아파트 계약자는 2천여 명.



이들의 남은 가족들은 집에서 쫓겨나 사회안전망의 사각지대로 내몰리고 있습니다.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