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CD금리 조작 의혹 … 공정위, 은행 9곳 현장조사

공정거래위원회가 양도성예금증서(CD) 금리 조작 의혹과 관련해 18일 시중은행을 대상으로 조사에 나섰다. 전날 CD금리를 고시하는 증권사의 담합의혹을 조사한 데 이어, 이번에는 CD를 발행하는 주체인 은행으로 조사를 확대한 것이다.



 금융권에 따르면 공정위는 이날 오전 국민·우리·신한·하나 등 4대 시중은행과 SC·농협·대구·부산은행 등 9개 은행에 조사팀을 파견했다. 공정위는 각 은행 자금담당 부서를 통해 최근 CD 발행 내역 등을 확보했다.



 공정위가 조사 중인 3개월 만기 CD금리는 주택담보 및 기업의 변동금리 대출의 기준이 되는 금리다. 현재 기업 대출의 56.1%, 가계대출의 23.6%가 CD금리에 연동돼 금리가 결정된다. CD금리의 결정 구조는 세계 금융시스템에 충격을 주고 있는 영국 리보 금리의 결정 과정과 크게 다르지 않다. CD금리 담합이 사실로 확인되면 시장금리 체계의 일대 수술이 불가피해지는 등 파문이 확산될 전망이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