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끝장 내자" 女기자와 교수 몸싸움 '생중계'

6일 베이징 차오양 공원에서 토론을 벌이던 중국 정법대 우파톈 교수(넘어진 사람)가 쓰촨방송 저우옌 기자에게 폭행을 당하고 있다. [사진 중국 신랑 웨이보]
‘웨자’(約架·맞짱예약). 요즘 중국 웨이보(微博·트위터에 해당)에서 가장 유행하고 있는 단어다. 웨이보에서 논쟁을 벌이다 결론이 안 나면 실제로 만나서 토론을 벌인다는 얘기지만 그래도 결론이 안 나면 주먹질을 해서라도 끝장을 보자는 뜻이다. 다른 의견을 존중하지 않는 중국의 인터넷 문화를 적나라하게 반영하는 한 단면이다.



SNS 논쟁 격해지면 주먹결판 … ‘맞짱 명당’ 중국 차오양공원

맞짱 장소로 가장 애용되는 곳은 베이징(北京)에서 가장 큰 차오양(朝陽) 시민공원이다. 최근 ‘맞짱 명당(約架勝地)’이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베이징 동북쪽에 위치한 이 공원의 넓이는 2.78㎢에 달한다.



 ‘웨자’는 지난달 30일 첫 출현했다. 저우훙이와 레이쥔(雷軍)이라는 두 기업 사장이 사업 일로 토론을 하다 결론이 안 나자 차오양 공원에서 만나(約架) 격론을 벌인 게 처음이다. 이후 지난 6일 차오양 공원 남문 앞에서 중국 정법대 우파톈(吳法天) 교수와 쓰촨(四川)방송 여기자 저우옌(周燕)이 충돌하면서 ‘웨자’는 2억5000만 웨이보 이용자들에게 급속도로 확산됐다. 이들은 4일 발생한 쓰촨성 스팡시에서 벌어진 농민들의 구리 합금공장 건설 항의 시위를 놓고 웨이보에서 격론을 벌였다. 17만 명의 팔로어를 가진 우 교수는 시의 정책에 반대한 농민들의 시위가 부당하다고 비판했고, 저우 기자는 환경오염에 반대하는 농민시위가 정당하다고 맞섰다. 결국 이들은 6일 차오양 공원에서 직접 만나 끝장 토론을 하자고 약속했다. 이 소식은 웨이보를 통해 모두 공개됐다. 약속 당일 100여 명의 시민이 공원으로 몰려들었고 이 중에는 중국의 유명한 반체제 예술가 아이웨이웨이(艾未未)도 포함돼 있었다.



 공원 남문 앞에서 만난 둘이 토론을 벌인 건 고작 20초 정도다. 이후 저우 기자가 갑자기 미리 준비한 달걀을 우 교수에게 던지며 몸싸움을 시작했다. 저우 기자와 동료들은 집단으로 우 교수를 폭행했다. 당시 폭행 장면은 웨이보를 통해 실시간 중계됐다. 시민들의 제보를 받은 경찰이 출동해 싸움은 끝났지만 둘은 경찰 조사를 받아야 했다.



 사건이 웨이보를 통해 알려지자 다음 날인 7일에는 산둥(山東)에 거주하는 한 시민이 중앙지의 한 신문기자에게 ‘웨자’를 요청하는 등 17일까지 3건이 추가로 발생했다. 물론 이들 ‘웨자’는 어느 한쪽이 현장에 나타나지 않아 싸움은 일어나지 않았다. 그러나 차오양 공원 관리자는 “공원이 워낙 넓어 얼마나 많은 ‘웨자’가 발생했는지 알 수는 없다. 우 교수와 저우 기자 사건 이후 매일 수많은 사람들이 군데군데 모여 격론을 벌인다”고 말했다.



 공원 내에서도 가장 인기를 끄는 곳은 남문 쪽인데 이는 교통이 편리하고 주변에 유명인들이 거주하는 아파트가 밀집해 있으며 무료 와이파이(wifi)가 가능해 휴대 전화 실시간 중계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한편 ‘웨자’가 확산되자 공원 측은 17일부터 보안요원들을 대폭 늘려 24시간 공원순찰을 강화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