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돈 받았으면 할복" 초강수 둔 박지원, 이번엔…

박지원(70) 민주통합당 원내대표의 반발이 거세다. 대검 중수부 산하 저축은행비리 합동수사단(단장 최운식)이 17일 박 원내대표에게 19일 오전 검찰에 나오라고 통보한 것과 관련해서다. 박 원내대표는 검찰 수사에 휘말릴 때마다 적극적으로 입장을 표명했다. 때로는 검찰이 수사 대상이라는 것을 공개하기 전에 선제 공격을 감행하기도 했다. 적절한 타이밍에 직접 화법을 구사하는 그의 방어 전략은 효과를 발휘한 경우가 많았다.



검찰 수사에 반발 말말말의 역사

 박 원내대표의 수사 관련 ‘어록’은 문화체육부 장관을 지내던 2000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한빛은행 불법 대출과 관련해 신용보증기금 지점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휘말리자 “내가 명색이 장관인데 일개 지점장에게 직접 전화를 하겠느냐”며 전면 부인하고 나섰다. 결국 그는 장관직에서는 물러났지만, 이듬해 검찰은 박 원내대표에 대해 무혐의 결론을 내렸다.



 2002년 대북 송금 의혹이 터지자 핵심 인물로 지목된 그는 “단돈 1달러도 북한 사람에게 줘본 적이 없다”고 반발했다. 하지만 대검 중수부와 특검팀에 의해 소환조사를 받아야 했다. 이후 박 원내대표는 대법원에서 현대 측으로부터 150억원을 받았다는 혐의에 대해 무죄 판결을 받았다. 하지만 박 원내대표는 대북 불법 송금과 대기업 자금 1억원 수수 혐의에 대한 유죄가 인정돼 징역 3년형을 선고받고 복역했다. 정계에 복귀한 뒤 2010년에는 C&그룹 수사에서 로비 대상으로 거론됐다. 그러자 박 원내대표는 먼저 검찰을 공격했다. “검찰이 C&그룹 수사를 하면서 나를 몸통으로 지목하고 있다. 야당 탄압을 중단하라”며 강력히 반발한 것이다. 검찰은 박 원내대표를 조사하지도 못했다.



 그런 그가 이번 저축은행 수사와 관련해 유례없는 ‘초강수’를 두고 있다. “돈을 받았다면 목포역전에서 할복이라도 하겠다” “생명을 걸고 어떤 저축은행으로부터도 돈이나 청탁을 받은 적이 없다”고까지 말했다.



 소환에 불응하겠다던 박 원내대표는 검찰이 영장을 발부받아 온다면 응하겠다고 입장을 정리했다. 이에 대해 검찰 관계자는 “법리적으로 체포동의를 안 해주고 영장 가져오라고 하면 앞뒤가 안 맞는다”고 말했다.



심새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