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 정권 도덕적으로 완벽한가” … 김황식 “그런 주장할 근거 상실”

김황식 총리(아래)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치에 관한 대정부 질문’에 참석해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왼쪽 위는 류우익 통일부 장관. [뉴시스]
이명박 대통령은 지난해 9월 청와대 확대비서관회의에서 이번 정부가 ‘도덕적으로 완벽한 정권’이라고 자평했었다.



19대 국회 첫 대정부질문 답변

그러나 김황식 국무총리는 18일 “최근에 불거진 친인척이라든지 측근 비리 의혹들이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그렇게 주장할 수 있는 근거가 상실됐다”고 밝혔다. 19대 국회 첫 대정부질문에서 민주통합당 김동철 의원이 “이명박 정권이 도덕적으로 완벽한 정권이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이어 김 의원이 “이 정도면 (대통령이) 엎드려 사과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추궁하자 “대통령을 보좌해 국정에 도움을 줘야 하는 측근이 이와 같은 짓을 한 것에 대해선 물론 의혹 단계가 확인을 거쳐야 하겠지만, 그 의혹만으로도 (측근들이) 책임을 면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아마 대통령도 이 문제에 대해 참담한 심정으로 걱정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이 거듭 “대통령에게 즉각적인 사과를 권해야 되는 것 아니냐”고 물고 늘어지자 “알았다”고 대답한 뒤 “그와 같은 문제에 대해 대통령께서 더 심각하게 고민하고 계시다. 국민께 어떻게 사과를 해야 되는지 고민하고 계시지, 속칭 ‘모르쇠’로 일관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같은 당 이목희 의원이 “국민은 도덕적으로 완전히 파탄 난 정권이라고 부르는데 이 정도면 내각이 총사퇴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캐묻자 김 총리는 “대선 자금이냐, 아니냐가 문제 되는 그런 상황에서 내각이 우선 당장 책임을 져야 하는 사항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 시작 직전 본회의에선 박지원 원내대표 등 민주당 의원 127명 전원의 명의로 한·일 정보보호협정 체결 문제와 관련해 김 총리에 대한 해임건의안이 보고됐다. 국회법상 체포동의안과 마찬가지로 총리 해임안은 본회의에 올라오면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에 표결토록 돼 있다. 민주당 의원들은 총리 해임안을 발의해놓은 채 대정부질문에서 김 총리를 몰아붙인 것이다.



 민주당 의원들은 총리 면전에서도 “사퇴하라”는 주장을 펼쳤다. 김진표 의원은 한·일 정보보호협정 ‘밀실 처리’와 관련해 김 총리가 책임을 져야 하는 것 아니냐고 따졌다. 이에 김 총리는 “제가 국민을 속이는 행동을 했다면 아무 지적이 없어도 책임지고 물러날 것”이라며 “그러나 정부가 국민 모르게 처리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으나 ‘짬짜미’를 해서 처리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답했다. 다만 김 총리는 “협정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미숙한 점이 있어 국민에게 오해를 드리고 걱정을 끼친 것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