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돗개가 고양이를 낳았을까

전남 완도군 고금도에서 지난 17일 오후 8시쯤 고양이를 쏙 빼닮은 진돗개 새끼(사진 오른쪽)가 태어나 화제다. 고금도 부곡마을에 사는 정평봉(63)씨의 1년3개월 된 진돗개가 낳은 새끼로 함께 태어난 6마리와 달리 몸통에 검은 무늬와 흰 무늬가 섞여 있다. 머리도 다른 강아지들과 달리 길지 않고 공처럼 둥글다. 또 체구가 작고 발톱도 고양이처럼 길다. 정씨는 “우는 소리까지 고양이를 닮았다”고 말했다. 손창호 전남대 수의대 교수는 “고양이과와 개과 동물은 염색체 수와 형질이 전혀 다르다”며 “아마도 기형적으로 고양이 형태를 보인 강아지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사진 완도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