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H, 강남에 ‘반값 아파트’ 4000가구 푼다

하반기 서울 강남·서초구에 4000여 가구의 보금자리주택이 분양될 예정이다. 강남권에 한꺼번에 이렇게 많은 보금자리주택이 나오기는 처음이다.



하반기 전국서 3만9000여 가구 공급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7~12월 서울 강남 및 서초, 하남 미사, 경남 및 울산 혁신도시 등 전국 37개 지구에서 공공분양·공공임대 등 모두 3만9104가구를 분양한다고 18일 밝혔다. 분양은 1만8869가구이며 임대는 장기전세(1107가구)를 포함해 2만235가구다. 서울·수도권에 2만2480가구가 몰려 있다. 지방에선 혁신도시 5800여 가구를 포함해 1만6624가구가 주인을 찾는다.



 눈길을 끄는 건 서울 강남구 세곡·자곡·율현동 94만㎡에 조성되는 강남지구. 이 지구의 하반기 공급물량은 분양 765가구, 토지임대부 402가구, 10년 공공임대 및 분납임대 840가구, 국민임대 873가구, 장기전세 472가구 등 3352가구. 서초지구에서도 장기전세주택 250가구, 국민임대 440가구 등 690가구가 나온다. 신혼부부·노년부부 등 1~2인 가구를 위한 도심형 생활주택도 8월 서울 삼성(47가구)·석촌(22가구)·송파(22가구) 등지에서 81가구 공급된다. 강남권에 있고 임대료도 싸 인기를 끌 전망이다. 수도권에선 하남 미사(공공분양 4818가구)와 고양 원흥(공공임대 996가구) 등에서 6199가구가 공급된다.



 지방에선 공공기관 지방 이전을 앞두고 있는 혁신도시 물량이 관심을 끈다. 경남 진주, 강원, 광주 전남, 대구 신서, 충북, 울산 우정 등 전국 6개 혁신도시에서 공공분양 5217가구와 공공임대 586가구가 나온다.



 공공임대 중 10년 임대는 보증금과 월세를 내면서 살다가 10년 후 추가 부담금을 내고 분양전환(소유권 이전) 받을 수 있다. 분납임대는 분양전환 때 자금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10년간 분양가를 네 차례 나눠 납부하는 것. 토지임대부는 땅을 빌려 쓰고 건물만 소유권을 가져 분양가가 싼 게 특징이다. 국민임대와 장기전세는 분양되지 않는 임대주택이다.



 청약자격의 경우 전용면적 85㎡ 이하 공공분양 및 공공임대는 무주택세대주로 청약저축·종합통장에 가입해야 한다. 국민임대는 가구당 월평균 소득이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4인가구 기준 330만원)의 70% 이하여야 한다. 토지임대부와 장기전세는 청약저축·종합통장을 소유한 무주택 세대주다. 자세한 사항은 LH 청약시스템(myhome.lh.or.kr) 입주자모집 공고문 등을 참고하거나 LH 콜센터(1600-1004)에 문의하면 된다.



박일한 기자



토지임대부 주택 분양받은 사람은 주택 등 건물 소유권만 갖고 토지는 사업자가 소유하는 주택을 말한다. 토지 임대기간은 40년. 주택 소유자 4분의 3 이상이 계약 갱신을 요구하면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토지를 빌려 쓰는 대신 조성원가에 3년 만기 정기예금 평균 이자율을 적용한 임대료를 내야 한다. 건물 소유권은 계약 후 5년간 팔 수 없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