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 공공조명은 LED로 … 2018년까지 모두 교체

2018년까지 서울시와 산하 공공청사의 조명이 발광다이오드(LED)로 바뀐다. 또 2030년까지 민간 건물의 조명도 LED로 교체된다. 서울시는 18일 이 같은 내용의 LED 장기 교체 계획을 발표했다.



 LED 조명은 할로겐 등 기존 조명에 비해 전력 사용이 20% 수준이지만 수명은 5배나 길다. 수은과 필라멘트를 사용하지 않아 친환경적이다. 쓰레기도 5분의 1로 줄일 수 있다.



 시는 우선 2014년까지 공공 부문에 80만 개, 민간 부문에 700만 개의 LED 조명을 보급해 각각 50%, 25%의 중기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이 목표가 달성되면 지난해 63빌딩의 전체 전력사용량(35Gwh)의 약 30배인 1100Gwh가 감축돼 연간 1200억원을 절감할 수 있다.



강병철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