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결선투표제' 전격 수용…민주 경선 흥행 기대

[앵커]



문재인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이 손한규, 정세균 상임고문과 김두관 전 경남지사가 요구한 결선투표제를 수용하기로 했습니다. 문 고문의 이번 결정으로 민주당의 대선경선 흥행에 파란불이 켜졌습니다.



보도에 조익신 기자입니다.





[기자]



문재인 고문이 고심 끝에 통큰 결단을 내렸습니다.



이른바 비 문재인 주자들이 제안한 결선투표제를 조건없이 받아들이기로 했습니다.



[도종환/문재인 선거대책본부 대변인 : 당이 승리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결선투표제를 도입한다면 유불리를 따지지 않고 수용하겠습니다.]



문 고문은 경선 룰과 관련된 모든 결정을 당에 일임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문 고문은 결선투표제는 담합이라고 비판했다가 거센 비난을 받았습니다.



비문재인 후보들로부터 박근혜 전 새누리당 비상대책위원장을 연상시킨다는 비판까지 들어야 했습니다.



문 고문의 이번 결단으로 지지부진했던 민주당 경선에 드라마틱한 흥행 요소가 생겼습니다.



비문재인 주자들이 연대에만 성공한다면 문재인 대세론을 넘어설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민주당은 오늘(17일) 비공개 최고위원회의 논의를 거쳐 내일 당무회의에서 경선룰을 최종 확정한다는 방침입니다.

관련기사

"문재인 하면 딱 떠오르는 게 없어 … 안철수는 뭘 생각하는지"문재인 "제주의 선택 받고 싶다"안철수, 문재인에 밀리나? 지지율 추락…호남마저 변심 문재인-손학규, '친노 필패론' 강대강 대치[단독] 문재인, '강한 대한민국' 슬로건으로 대선 행보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