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승엽 500호 희생양은 류현진? 박찬호?

뚜벅뚜벅 자신의 ‘홈런 로드’를 걷고 있다. 한·일 통산 500홈런까지 한 걸음 남겨놓은 이승엽(36·삼성)이다.



프로야구 주간 전망

 이승엽은 15일 KIA전 홈런으로 한·일 통산 499홈런을 기록했다. 개인 통산 500홈런은 한국야구 역사상 전인미답의 대기록이다. 메이저리그에서는 배리 본즈(762개) 등 25명이, 일본 프로야구에서는 오사다하루(868개) 등 7명이 500홈런 고지를 밟았다. 이승엽은 통산 500홈런에 대해 “크게 의식하지 않는다. 500홈런이나 프로야구 통산 최다홈런이나 눈에 보이는 수치라 할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은 든다. 일본에서 마지막에 풀타임을 뛰지 못해 지금은 홈런보다 체력관리에 더 집중하고 있다”고 담담하게 말했다.



 기록은 선수 본인으로서나 팀으로서도 되도록 빨리 달성하는 게 좋다. 자칫 아홉수가 길어지면 선수는 슬럼프에 시달릴 수 있고, 팀 역시 영향을 받을 수 있다. 그래서 이승엽은 대전구장에서 열리는 한화와의 3연전(17~19일)에서 조금 욕심을 낼 것으로 보인다. 이승엽은 올 시즌 홈런 16개 중 4개를 한화전에서 때려냈다. 한화전 13타점은 상대구단 중 최다다. 그만큼 한화 투수에 강했다.



 한화는 3연전에 김혁민-류현진-박찬호가 차례로 선발 등판한다. 류현진이 홈런 허용(피홈런 8개)이 많으나 이승엽에게는 3타수 2탈삼진으로 강했다. 김혁민과 박찬호는 올 시즌 각각 홈런 4개와 3개만 내줬다. 그래도 이승엽은 의미 있는 홈런 대부분을 에이스를 상대로 때려냈다. 데뷔 첫 홈런은 95년 이강철(해태), 100홈런은 99년 김수경(현대), 300홈런은 2003년 조웅천(SK)이 상대 투수였다. 2002년 삼성의 우승을 이끈 동점 3점 홈런도 이상훈(당시 LG)의 공을 통타했다. 류현진이나 박찬호도 그렇게 될 수 있다.



 7연패 중인 LG는 SK를 상대로 분위기 반전을 노린다. 4위 넥센과 3위 두산은 각각 롯데와 KIA를 상대로 4강 수성에 나선다. 각 구단은 21일 대전구장에서 열리는 올스타전을 전후한 20일부터 23일까지 올스타 휴식기를 보낸 뒤 후반기를 맞는다.



허진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