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홍명보호' 결전의 땅 런던 입성…현지 적응훈련 돌입

[앵커]



올림픽 축구 대표팀이 한국 선수단 가운데 가장 먼저 런던에 도착해 현지 적응 훈련에 돌입했습니다.



8강 진출을 넘어 메달 획득까지 노리고 있는 우리 축구팀의 런던 입성을 이상언 특파원이 전합니다.



[기자]



홍명보 감독이 영국 교민들의 환영을 받으며 히드로 공항에 등장합니다.



18명의 선수와 12명의 스태프들도 결전의 땅에 발을 내딛습니다.



박주영·기성용·지동원은 이 공항이 낯설지 않은, 영국 프로 리그 선수들입니다.



전날 뉴질랜드와의 평가전을 성공적으로 치른 덕분인지 12시간이 넘는 장거리 비행에도 불구하고 모두의 표정이 밝습니다.



[홍명보/올림픽 축구 대표팀 감독 : 우리 대한민국팀이 좋은 스타트를 할 수 있게끔 저희 축구팀이 첫 시작을 잘 한 번 열어보겠습니다.]



[구자철/한국 올림픽 축구팀 주장 : 저희 선수들은 조별 예선 통과를 첫 목표로 생각하고 있고요, 그 목표를 나아가서 더 큰 곳을 바라보고 있기 때문에 국민 여러분께서 기대하시는 만큼의 결과를 꼭 얻을 수 있도록 저희 선수들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반가운 마음에 달려온 유학생들도 선전을 기원합니다.



[오건세/영국 유학생 : 지금까지 해왔던 것 중에 가장 좋은 성적을 냈으면 좋겠고요, 이왕 된다면 메달권도 확보했으면 좋겠습니다.]



우리 선수들은 런던 북서부 외곽에 있는 이 호텔에 머물며 인근 축구 경기장에서 마지막 적응 훈련에 들어갑니다.



홍명보호는 20일 세네갈과 평가전을 가진 뒤 올림픽 개막 하루 전인 26일의 멕시코전을 시작으로 8강 진출을 놓고 겨루는 조별 예선전을 치릅니다.

관련기사

런던 간 홍명보 … 체력은 90%, 전술은 80% 상태홍명보의 마지막 수능 런던 올림픽, 멤버는 역대 최강축구 대표팀 긴장속, 구자철은 여유 '역시 TV 스타'축구대표팀, 런던 향해 출발…역사상 '첫 메달 도전'1985년생 와일드카드 3인방, 4년 전 실패는 없다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