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리핑] “위안부 대신 성노예 표현 검토”

김성환 외교통상부 장관이 13일 일본군 ‘위안부’란 표현을 ‘성노예’로 바꾸는 걸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에 출석, “위안부란 말은 과거 그분들의 의견을 반영해 만든 용어로 알고 있다. 지금이라도 용어는 살아계신 분들과 협의해 바꿀 수 있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