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홍사덕 나폴레옹 발언에 안철수측 꿈틀, "그것은…"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의 유민영 대변인은 13일 새누리당 박근혜 경선캠프의 홍사덕 공동선대위원장이 안 원장을 샤를 루이 나폴레옹 보나파르트(1808∼1873)에 비유해 비판한 데 대해 “두려움의 표현”이라고 반박했다. 새누리당의 비판에 안 원장이 반응을 보인 셈이다. 홍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프랑스 제2공화국 대통령과 제2제정 황제였던 나폴레옹이 “권력을 위해 필요하면 노동자 계급이든 귀족계급이든 붙어서 20년을 집권했다”며 그를 안 원장에 빗댔다. “안 원장은 하나도 보여준 게 없다. 국민에 대해 예의가 없는 사람”이라고도 했다.



안 원장 측 “두려움의 표현”

 이에 유 대변인은 “미래가치로 얘기하기보다 상대방을 폄훼하고 근거 없이 깎아내리는 건 구시대 정치”라며 “이런 낡은 행태 때문에 새로운 변화를 원하는 것”이라고 반격했다.



류정화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