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통위 “이통사, 보이스톡 제한 가능”

이동통신사들이 보이스톡 같은 무료 무선인터넷전화(mVoIP) 사용을 제한하는 게 타당하다는 방송통신위원회 해석이 나왔다.



 13일 방통위가 공개한 ‘통신망의 합리적 관리 및 이용에 관한 기준안’에 따르면 이동통신사는 지나치게 많은 데이터로 인해 통신망이 제기능을 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데이터 사용을 제한할 수 있다. 보이스톡 사용을 못하도록 할 수도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 같은 기준안이 채택되더라도 당장 보이스톡 등을 사용하는 데 영향은 없을 전망이다. 이미 SK텔레콤과 KT·LG유플러스는 특정 요금제에 가입해야만 보이스톡을 사용할 수 있게 제한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번 방통위의 기준안은 지금처럼 이통사들이 요금제에 따라 보이스톡 사용을 규제하는 것에 문제가 없다고 인정을 해준 것이다.



 방통위는 유선 인터넷에 대한 데이터 전송량 제한도 허용했다. 스마트TV 이용자도 지나치게 많이 데이터를 주고받을 수 없도록 이통사가 제한을 할 수 있다는 얘기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