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전자 변호사만 무려 270명, 웬만한 로펌 뛰어넘어

'720명'



삼성전자에서 일하는 변호사와 변리사 숫자입니다.



최근 애플을 비롯해 이런 저런 특허소송에 시달리면서 관련 전문인력을 대거 뽑았습니다.



이중 삼성전자에서 일하는 변호사만 270명인데요.



지난해 기준으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로펌인 김앤장이 변리사, 변호사 합쳐 682명, 광장이 340명이니까 정말 삼성전자 하나가 웬만한 로펌 뛰어넘는 수준입니다.



아무튼 이래서 일자리가 많아지는 것 같긴 한데 기업들의 쓸데없는 싸움 때문에 소비자보다 법조인들만 신나는 거 아닌지 모르겠네요.

관련기사

"어느 쪽이 진짜일까?" '짝퉁' 갤럭시S3 보니삼성, 갤럭시S3 SW 업그레이드…애플 공격 차단특허소송 학습효과 … 삼성 "제품 기획에 변리사 참여"삼성전자 "갤럭시S3 '잔상현상' A/S 하겠다"'갤럭시S3' 화면에 잔상 발생 가능성 놓고 논란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