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홈플러스, 생필품 2000가지 최대 50% 싸게 판다

12일부터 내년 2월까지 홈플러스에선 배추 한 포기가 1990원이다. 11일까지 3280원이던 것을 39% 내렸다. 같은 기간 고구마는 600g에 4200원으로 기존 5980원에서 30% 할인 판매한다.



내년 2월까지 배추 1990원
신선식품 가격은 30% 낮춰

 홈플러스가 2000종의 식품·생필품 값을 5~50% 내리기로 했다. 유통단계를 줄여 비용을 절감하고, 자체 이익을 축소해 값을 인하했다. 2000가지 중 채소·수산물 같은 신선식품 100여 종은 12일부터 8개월간 상시 할인을 하고, 세제·치약·고추장·소금 등 생필품 1600가지는 우선 400종을 두 달간 싸게 판매한 뒤 또 다른 400종을 할인하는 식의 ‘릴레이 인하 판매’를 한다.



 신선식품은 기존 4단계 유통구조를 2단계로 축소했다. 산지에서 경매시장·도매업자·소매업자를 거쳐 대형마트로 오던 것을 산지 직송으로 바꿨다. 이렇게 비용을 절감해 신선식품 가격을 전국 평균 소매가보다 약 30% 낮게 유지하기로 했다.



 또 상대적으로 저렴한 대용량 상품 230종을 판매하는 점포를 늘린다. 커피믹스 920개들이(8만9000원), 신라면 30개들이(1만8100원)는 낱개 상품보다 각각 15%·5% 저렴하다. 이처럼 5~20% 저렴한 대용량 상품은 현재 65개 점포에서 판매하고 있다. 이를 87개로 늘린다.



 홈플러스 안희만 부사장은 “2000종 가격 할인을 통해 소비자들이 아끼는 비용이 약 400억원에 이를 것”이라고 말했다.



김호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