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학규 "콘텐트로 대선 승리하겠다"…'연대' 선 그어

[앵커]



민주통합당의 대선 주자인 손학규 상임고문이 중견 언론인 모임인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 자리했습니다. 연말 대선에서 "콘텐츠로 승리하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조민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손학규/민주통합당 상임고문 : 민주주의를 위해서 살아온 저에 대해서 무한한 자부심을 갖고 있습니다.]



손학규 민주통합당 상임고문은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시종일관 여유있고 자신만만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다른 대선주자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지지율에 대한 지적이 나오자 오히려 '정치적 중간층'의 표를 흡수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드러냈습니다.



[중산층, 정치적 중간층이 광범위하게 포진하고 있는 수도권 표의 향배가 중요한 결정요소가 될 것이다…. '박근혜로 소통하는 민주주의를 이룰 수 있을까'라는 의문을 갖고 있는 많은 중간층, 중산층이 저 손학규라면 안심하고 찍을 수 있다.]



현재 40% 안팎의 높은 지지율을 보이고 있는 박근혜 새누리당 의원에 대해선 "지지율 50%를 넘진 못할 것"이라고 못박았습니다.



야권의 또 다른 유력주자들에 대한 평가를 보류하는 동시에 김두관 전 경남지사 등 과의 연대에 대해선 선을 그었습니다.



[문재인 고문이나 김두관 지사나 다 같이 정권교체를 함께 할 우리의 우군이고, 훌륭한 자원입니다. 지금 후보들 사이에서 연대를 얘기하는 것은 더더군다나 맞지 않는 얘기고요.]



손 고문은 특히 자신의 개혁이미지를 강조했습니다.



[한나라당에 있으면서 처음부터 끝까지 개혁세력의 대표적인 인물로 인식됐고…. 김대중 대통령의 햇볕정책을 공개적으로 지지하고 실천했습니다.]



특히 "이미지와 콘텐츠 싸움에선 콘텐츠가 이긴다"며 자신이 경쟁력 있는 대선 후보라고 주장했습니다.

관련기사

손학규 "중간·중산층, 안심하고 손학규 찍어"손학규 "국민은 복지·성장 이끌 저를 선택할 것"김두관 "영남 후보 필패론은 부질없어"민주 대선주자, '민심잡기' 분주한 행보김두관, 해남 땅끝마을서 출사표…야권 빅3 링에 올랐다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