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SUMMER

수영복과 어울리는 컬러의 니트 카디건을 매치했다.
수영복만으로 몸매를 가리는 데 한계가 있다면, 옷을 덧입어 체형을 커버하는 방법이 있다. 다행히도 요즘엔 수영복 그 자체보다 위에 옷을 덧입어 스타일링하는 것이 트렌드다. 아예 수영복과 함께 입을 수 있도록 나온 옷도 많다. ‘커버업’이라고 하는데 에스닉한 무늬가 들어간 원피스나, 튜닉(허리 밑까지 내려오는 긴 상의), 점프수트처럼 상하의가 붙은 롬퍼 등이 그것이다. 단색 수영복일 경우 그 색이 들어간 화려한 무늬의 커버업을, 수영복에 무늬가 많다면 무늬 중에 있는 색깔과 어울리는 단색의 커버업을 매치하면 된다.



수영복만으로 자신없다면…셔츠 덧입거나, 스카프 걸치거나

 평소 가지고 있는 옷을 활용해도 멋진 ‘커버업’이 된다. 자주 활용되는 아이템은 티셔츠와 셔츠다. 흔히 수영복 위에 수영복 디자인과 무관한 박시 티셔츠를 입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피하는 게 좋다. 멋도 없고, 오히려 뚱뚱해 보일 수 있다. 셔츠를 활용하면 멋스러운 커버업이 가능하다. 셔츠의 단추를 묶지 않고 열은 상태에서 허리에 묶어 입으면 깊은 V라인이 생겨 날씬해 보인다. 셔츠 외에도 짧은 반바지, 구멍이 뚫려있거나 속이 비치는 서머 니트, 랩 스커트, 큰 스카프를 상황에 따라 활용하면 다양한 커버업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다.



 수영복의 디자인에 따라서도 커버업은 조금씩 달라진다. 허리 부위가 다양한 모양으로 커팅된 모노키니는 덧입기보다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주는 것이 멋지다. 소녀시대의 스타일링을 맡고 있는 스타일리스트 서수경 실장은 “허리가 잘리거나 배 부위에 커팅이 들어간 모노키니는 디자인 자체가 특이하고 화려해 덧입으면 의미가 없다”고 설명했다.



케이트 스페이드 클러치백
 모노키니에 골드 컬러의 목걸이나 두꺼운 뱅글 팔찌로 포인트를 주면 글래머러스한 느낌을 더할 수 있다. 그래도 뭔가 껴입고 싶다면, 모노키니의 시크한 느낌과 어울리는 화려한 패턴이 그려진 실크나 시폰 소재의 블라우스, 스카프를 걸치면 잘 어울린다.



 비키니는 다양한 디자인이 나오고 있는 수영복 중 하나다. 서 실장은 “비키니에 커버업을 하려면 컨셉트를 먼저 정하는 게 좋다”고 조언했다. 컬러풀한 플라스틱 팔찌와 도트 패턴의 셔츠를 묶어 핀업걸처럼 입을지, 스트라이프와 블루 컬러를 이용해 마린룩으로 입을지를 결정하란 뜻이다. 여기에 체형에 따라 아이템을 고르면 된다. 하체를 가리고 싶다면 반바지나 랩스커트를, 상체를 가리고 싶다면 가슴 라인이 깊게 파여 수영복 윗부분이 드러나는 민소매 상의를 입는 식이다.



 “원피스 수영복에는 망사로 된 여름 니트상의가 어울린다”고 서 실장은 권했다. 원피스 수영복에 티셔츠나 셔츠를 덧입으면 자칫 답답해 보일 수 있어서다. 속이 비치거나 구멍이 뚫린 여름 니트 소재로 가볍게 매치하는게 좋다. 블랙 컬러의 수영복이라면 화이트 니트 상의를 입어 시크하게, 귀여운 느낌의 복고풍 원피스에는 대비되는 색깔의 니트 상의를 스타일링한다. 상의는 허리 밑에까지 길게 내려오는 것을 골라 하체의 결점을 커버한다.



 수영복에 커버업 스타일링까지 끝냈다면 자세에도 신경을 써보자. 모델들이 자주 쓰는 트릭인데 다리 한쪽에만 체중을 실어 허리의 S선을 만들어주는 방법이다. 또 시선은 앞을 보더라도, 상체나 하체 둘 중 한쪽은 약간 사선으로 틀어주는 것이 날씬해 보인다. 결혼식장에서 하객 단체사진 찍을 때 정직하게 앞을 보고 안짱다리로 서는 사람이 몸매가 가장 안 좋아 보이는 것과 같은 원리다.



<이세라 기자 slwitch@joongang.co.kr/사진=소니아 리키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