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리 동네 시의원] 아산시의회 김진구 전반기 총무복지위원장

김진구 아산시의원(사진)은 선진통일당 초선의원이다. 아산의 중심인 온양1, 2, 3동이 지역구다. 원도심 중심상권을 아우르는 지역구 시의원으로서 재래시장 활성화를 위해 노력했고 6·25 참전용사 수당을 상향조정하는 데 역할을 했다. 전반기 총무복지원장을 맡아 활동하며 집행부에 ‘합리적 복지 모델’을 주문하기도 했다. “성적 상위 학생만을 위한 인재육성반은 지원근거가 없다”며 예산 삭감을 주도하기도 했다.



“남들 하니 나도 식의 복지정책 위험

공약 지키려 밀어붙이는 행정 안돼”

-지난 2년을 평가한다면.



“중앙일보 ‘천안 아산&’ 인터뷰 요청을 계기로 지난 2년을 다시 돌아봤다. 나름 열심히 일했다고 자부하지만 부족한 일도 많았다. 가능한 한 많은 주민과 소통하려 노력했지만 여전히 아쉬움이 많다. 때론 집행부와 의견충돌도 있었다. 시정의 발목을 잡는다는 비난의 소리도 들어야 했다. 그러나 시민을 위해 예산의 낭비적 요소를 줄이는 게 시의원의 역할 아니겠나.”



-인재 육성반 예산을 전액 삭감해 논란이 일었는데.



“아산시가 운영하는 인재육성반은 교육경비조조규정에 맞지 않는 사업이다. 아무리 취지와 목적이 좋다 해도 법에 맞지 않으면 할 수 없는 것이다. 몇 가지 지적된 문제점을 보완해 추경 때 예산안이 올라와 이번에는 예산안이 통과됐다. 내 고장 인재를 육성하자는데 반대할 사람이 어디 있겠나. 절차와 방법이 정당해야 한다.”



-지역구를 위한 활동을 평가한다면.



“온양온천역 하부 공간에 5일장이 서면서 위기를 맞는 권곡동 5일장 상인들이 원하는 장소에서 그대로 장사를 할 수 있도록 도왔다. 다만 온양온천역 5일장을 온천1동 옛 우시장으로 옮겼었다면 권곡동 5일장과 함께 상생 할 수 있지 않았겠나 하는 아쉬움이 있다. 참전용사 수당을 상향조정한 것은 가장 큰 보람이다. 수당을 미망인이 승계할 수 있도록 노력해 보겠다.”



-지역 현안을 말한다면.



“온양중심상권 재정비 사업이 옛 경찰서 뒤편 지역부터 우선 진행된다고 알려져 있다. 그러나 이 중 일부 구역이 신축 건물이 많다는 이유로 배제되면서 형평성 논란이 일고 있다. ‘나도 그러니 사업구역에서 빼 달라’ 하는 주민이 많아지면 원활한 사업 추진이 어려워진다. 온양중심상권 재정비사업은 엄청난 예산이 투입되는 대규모 프로젝트다. 누구나 이해할 수 있는 큰 틀 안에서 진행돼야 한다. 온양행궁 복원사업도 집행부가 가능성을 보고 노력해 주길 바란다.”



-집행부에게 한 마디 한다면.



“여론조사 결과 시민들의 바람이 교육과 복지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선 교육분야는 시가 해야 할 사업과 교육청이 담당해야할 일에 대한 구분이 명확해야 할 같다. 교육은 교육전문가에게 맡기고 시는 이를 지원하면 될 일이다. 시가 직접 교육에 나서는 모양을 취해서는 안 된다. 다음으로 복지분야는 각종 무상시리즈로 표현되는 ‘보편적 복지’보다는 아산시 실정에 맞는 ‘합리적인 복지’ 모델을 개발해야 한다. 남들이 하니 나도 한다는 식의 복지정책은 위험하다. 복지도 중요하지만 도로망 확충 등 도시 인프라를 갖추는 일도 중요하다. 공약을 지킨다는 명분 하에 무리한 행정을 해서는 안 된다.”



장찬우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