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복더위 보양식 민어탕이 으뜸



유독 계절을 타는 생선들이 있다. 제철에 먹어야 제 맛을 느낄 수 있다고 알려진 때문이다. ‘봄 도다리, 가을 전어’가 대표적이다. 그럼 ‘여름 생선’의 대표 선수는 누굴까. 미식가들은 민어(民魚)를 첫손에 꼽는다. 민어는 기골이 장대하다. 큰 것은 길이 1m가 넘고 무게는 20㎏ 가까이 나간다. 기껏 커봐야 30cm인 조기와 같은 ‘가계(家係·농어목 민어과)’라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다.



사람이야 ‘키 크면 싱겁다’지만 생선은 반대다. 클수록 먹을 게 많고 맛나다. 민어가 그렇다. 살은 두툼두툼 썰어 회로 먹는다. 뼈·머리는 매운탕을 끓이고 껍질·부레는 소금기름장에 찍어 먹으면 별미다. 민어는 특히 복더위를 앞둔 소서(小暑) 무렵이 달고 기름지기로 유명하다. 한 여름 산란을 위해 몸에 양분을 잔뜩 쌓아두기 때문이다. 예부터 ‘복달임 음식으로 민어탕이 일품, 도미탕이 이품, 보신탕은 삼품’이라는 말이 전해올 정도다.



기상청은 소서인 7일 서울 낮 최고기온을 30도로 내다봤다. 8일엔 31도까지 오른단다. 연 이틀 장대비가 온 뒤 끝이라 한결 더 덥게 느껴질 것 같다.



가만히 앉아 날씨 탓만 하느니 일찌감치 ‘민어 복달임’을 해보는 건 어떨까. 보통 7㎏ 이상을 상품(上品)으로 치지만 4인 가족은 2㎏짜리면 부족하지 않게 먹을 수 있다는 게 수산시장 상인들의 얘기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