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상보육 시작 넉달 만에…지자체 '예산 고갈' 도미노

[앵커]



2살 이하 전면 무상보육이 시작된 지 겨우 4달이 지났는데요. 서울 서초구에서는 벌써 예산이 바닥났습니다. 다음달부터 경기도와 강원도 등 전국적으로 무상보육이 줄줄이 중단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신정연 기자입니다.





[기자]



영유아 20명을 돌보고 있는 한 가정 어린이집입니다.



현재 대기자만 200명으로 지난 3월 영유아 무상보육 지원이 확대되면서 아이를 맡기려는 학부모가 크게 늘었습니다.



[권선희/어린이집 원장 : 일 안하는 엄마들도 애를 맡기면 자기 시간을 가질 수 있어서 많이들 대기하고…]



하지만 서초구에서 이런 영유아 무상보육 지원이 오는 10일부터 중단될 위기에 처했습니다.



서초구가 무상보육을 위해 올해 확보한 예산은 85억 2100만원.



지난해 말 국회에서 영유아 무상보육 지원 대상을 소득 하위 70%에서 모든 가구로 확대하자, 올해 서초구의 무상보육 대상이 늘어난 겁니다.



당초 예산이 바닥나면서 추가로 확보해야 하는 예산은 123억원입니다.



당장 서울시는 응급자금 20억원을 수혈하기로 했습니다.



비교적 여유가 있는 자치구의 보육지원액을 돌려 서초구에 먼저 주는 겁니다.



하지만 다음달부터 송파와 종로 등 다른 자치구의 무상보육 예산도 바닥나 임시방편에 불과합니다.



총선을 앞두고 정확한 수요 조사도, 예산 확보도 없이 주먹구구식으로 시작한 전면 무상보육이 결국 중단 도미노 위기를 맞았습니다.

관련기사

"워킹맘 60%, 자녀 하원보다 늦게 퇴근"부잣집 아기는 무상보육 지원 제외 추진정부, 영유아 무상보육 '선별지원' 전환 검토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