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기견도 개고기로? 끔찍하고 더러운 불법 도축현장

[앵커]



혐오식품 논란이 끊이지 않지만 보신탕은 여름철 보양식으로 인기가 많은데요. 하지만 JTBC가 취재한 개고기 유통 현장은 위생상태가 끔찍할 정도로 엉망이었습니다. 특히 버려진 유기견들이 식용견으로 둔갑한다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윤호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청량리 근처의 주택가.



초록색 종이로 유리창을 가린 정체불명의 건물 안으로 들어가봤습니다.



내장이 쏟아진 채 죽은 개 두 마리가 바닥에 널부러져 있고, 냉장고 안에는 검붉게 색이 변한 개들이 걸려 있습니다.



불법 개 도축장이 주택가에서 버젓이 영업을 하는 겁니다.



칸막이 뒤로는 살아 있는 개들이 죽음의 공포를 느낀 듯 떨고 있습니다.



경기도 남양주시의 또다른 개 도살장.



검은 비닐하우스 안에 들어서니 썩는 냄새가 코를 찌릅니다.



청량리 도축 현장에서 본 것처럼 개를 잡는 도축 공간이 이렇게 칸막이 하나를 사이에 두고 살아 있는 개들과 같은 한 공간에 놓여있습니다.



이 도살장은 2년 전 한 동물보호단체의 신고로 문을 닫아야 했지만 해당 지자체는 후속 조치를 전혀 취하지 않았습니다.



[남양주시청 관계자 : 우리가 그렇게까지 다 쫓아 다니고 할 여건이 안 돼요.]



도축된 개들 중에는 유기견 보호소에서 팔려온 개도 있다고 동물보호단체 관계자는 주장합니다.



일부 유기견 보호소는 심지어 유기견을 잡아 먹기까지 한다는 의혹도 있습니다.



[OO 유기견 보호소 관계자 : 개 머리 이거! 이건 오리 날개. 이거 전에 우리가 삶아 먹고 남은 거고….]



[박소연/동물사랑실천협회 대표 : 적당한 입양자를 찾아서 보내야 함에도 아무 데로나 입양 보내거나 혹은 개고기로 되팔아서 이익을 챙기는 보호소들도 있습니다.]



혐오식품과 여름철 보양식 사이에서 논란이 많은 보신탕.



그 유통구조 역시 불법과 무법으로 얼룩져 있습니다.

관련기사

'개고기 파스타' 레스토랑, 결국…'개고기라면' 제조에 하루평균 도살되는 개 무려…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