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해 경제 어려울 듯'…경기부양에 재정 8조5천억 투입

[앵커]



어제(28일) 정부가 하반기 경제 정책방향을 내놓았습니다. 생각보다 경제가 더 어려워질 것 같아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연초보다 더 낮췄습니다. 또 8조5000억원의 재정을 더 풀어 경기 살리기에 나섭니다.



이현 기자의 보도를 보면서 이야기 진행해보겠습니다.





[기자]



IMF는 올해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3.5%에서 3.25%로 낮췄고 OECD와 한국은행도 전망치를 내렸습니다.



민관 경제연구소까지 하나둘씩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낮추더니 어제는 정부까지도

0.4%p 내렸습니다.



그리스에서 시작된 세계 경제위기가 연초에 예상했던 것보다 더 깊고 더 오래갈 것이란 전망 때문입니다.



경제성장률이 낮아지면 당장 걱정되는 것이 일자리입니다.



경제성장률이 1% 높아지면 일자리가 7만개 정도 새로 생기는데 처음 전망대로라면 27만개가 늘 것으로 보였던 일자리가 24만개 늘어나는 데 그친다는 이야기입니다.



하반기 경제가 생각보다 어려워질 것이라는 예측에 정부의 하반기 경제운용방향은

경기 살리기와 서민 생활 안정화에 초점을 맞췄습니다.



정부는 우선 경기를 부양하기 위해 총 8조 5000억원을 더 쓰기로 했습니다.



예산을 추가로 편성하지 않고 각종 기금과 공공기관 투자, 사회간접자예산 투자를 늘리고 이월되거나 남는 예산을 최소화하는 방법으로 자금을 마련하게 됩니다.



[박재완/기획재정부 장관 : 위기국면이 장기화되는 현 상황에서는 긴 호흡으로 체질을 보강하는 노력이 긴요합니다. 경제활력 제고와 서민생활 안정을 기하면서 경제체질을 개선하는 데 중점을 뒀습니다.]



서민들을 위한 금융지원 방안도 담았습니다.



보금자리론 우대형 상품의 대출 금리는 4.2%로 낮아집니다.



월세 임대료에 대한 소득공제 비율도 현재 기준인 40%보다 높아집니다.



또 건설투자를 활성화하기 위해 은행에서 자체적으로 소화하기 어려운 부동산 PF 부실채권 2조원어치를 추가로 매입할 계획입니다.

관련기사

정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 3.3%로 하향 조정하반기 경제정책 화두는 경기부양·민생안정산업계 "하반기 더 어렵다"…비상경영 돌입눈덩이 나랏빚 2060년엔 2경원 육박 전망"고령화·인구변화가 금융위기 불러올수도"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