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야 정치권, 김재철 MBC사장 퇴진 '사실상 합의'

여ㆍ야 정치권이 김재철 MBC 사장의 8월 퇴진에 사실상 합의했다.



29일 새누리당과 민주통합당 원내대표는 원구성 합의문을 통해 “여야는 8월초 구성될 새 방문문화진흥회 이사회가 방송의 공적 책임과 노사관계에 대한 신속한 정상화를 위해 노사양측 요구를 합리적 경영판단 및 법상식과 순리에 따라 조정처리하도록 협조하며 이를 위해 언론관련 청문회가 문화체육관광방송통신위원회에서 개최되도록 노력했다”고 밝혔다.



여야가 김재철 사장 퇴진을 직접적으로 언급한 것은 아니지만 ‘방문진 이사회가 경영판단과 법상식 그리고 순리에 따라 조정처리한다’는 문구를 합의문에 넣음으로써 김 사장 퇴진에 사실상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해석된다.



같은 날 MBC노동조합 역시 성명서를 내고 “오늘 합의는 8월 새 방송문화진흥회를 통해 김재철을 자연스럽게 퇴진시킨다는 최근 여야 정치권의 기류와 일맥상통하는 것”이라며 “‘법상식과 순리에 따른 처리’라는 여야 합의는 결국 김재철의 퇴진을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노조는 여야가 방문진의 역할을 명시한 것은 “새 방문진이 김재철 퇴진을 위한 길을 열어놓았다는 점에서 대단히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MBC 사장 선임권을 가진 방문진 이사 9명의 임기는 오는 8월 6일 끝난다. 이후 방송통신위원회는 새 이사진 구성에 들어간다. 방문진은 대통령이 3인, 여당이 3인, 야당이 3인을 추천하면 방통위가 최종 결정한다.



한편 MBC 사측이 노조의 대화 제의를 받아들이면서 노사 양측은 이날 오후 공식 대화에 나설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