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가뭄 끝에 반가운 단비…밤부터 전국에 장맛비 흠뻑

[앵커]



긴 가뭄끝에 반가운 단비가 내립니다. 제주에선 이미 장맛비가 시작됐는데요, 오늘(29일) 밤 이 비는 전국으로 확대됩니다. 타는 목마름이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재승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제주도 전역에 장맛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오늘 아침 시작됐습니다.



극심한 가뭄에 시달린 농민들은 밭으로 달려나가 반가운 단비를 맞고 있습니다.



[강숙희/제주시 애월읍 : 비가 오기만을 기다렸는데 마침 비가 내려줘서 콩농사를 준비하러 나왔다. (가뭄으로) 땅이 많이 갈라졌었는데 이번 비로 해갈이 될 것 같다.]



장마전선이 점차 북상하면서 오늘 밤 전국에 비가 내리겠습니다.



서울·경기와 영서, 충남 서해안에는 20에서 70, 많은 곳은 120밀리미터가 넘는 비가 예상됩니다.



충청과 남부지방에도 10∼40mm의 비가 오겠습니다.



[허택산/기상청 통보관 : 내일 오전엔 중북부 지방과 충남 서해안서 대기가 매우 불안정해져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30mm안팎의 강한비가…]



가뭄과 함께 이어졌던 폭염도 비가 오면서 수그러들겠습니다.



오늘은 대부분 지방의 낮기온이 30도 안팎까지 오르겠지만, 내일은 서울이 24도에 머무는 등 선선하겠습니다.



이번 비는 일요일인 모레 낮부터 점차 그치겠습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