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자살 소동' 윤진서, 29일 퇴원 예정

감기약 과다 복용으로 병원신세를 진 배우 윤진서가 29일 퇴원 예정이다.



윤진서 측은 29일 몸 상태가 심각한 수준이 아니며 빠르면 29일 퇴원예정이라고 밝혔다.



윤진서의 매니저는 “어제 오후에 어머니께 윤진서의 상태가 괜찮아 졌다고 들었다”며 “지친 상태긴 하지만 얘기를 나누고 하는 등의 일상적인 활동에는 무리가 없다”고 전했다. 그는 또 “어제 오후 퇴원하려 했지만 병원 측에서 하루 더 입원할 것을 권유해서 오늘까지 병원에 있기로 했다”고 전했다.



한편 윤진서는 28일 오후 경기도 일산 자택에서 감기약에 취해 의식을 잃은 채 매니저에 발견됐다. 인근 병원으로 긴급 후송돼 위세척을 받았다. 윤진서는 발견당시 유서로 추정되는 글을 남겼다고 전해졌다. 이를놓고 ‘자살설’이 돌았지만 윤진서 측은 “평소에도 글을 많이 쓰는 편 이어서 공책에 이런 저런 글들을 많이 적어뒀는데, 그 중에 외롭다고 표현한 글귀가 있었다. 그게 와전되어 유서라고 잘못 알려진 것 같다”며 “미국에 두 달간 머물렀던 윤진서가 시차 적응을 위해 감기약을 한꺼번에 복용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