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물 관리는 복지다, 상수도·공업용수 안정 공급에 팔 걷었다

한국수자원공사 직원이 낡은 상수도관을 정비하고 있다. 수자원공사는 ‘물 복지’ 실현을 목표로 노후 수도관 개량 사업을 펼치고 있다. [사진=한국수자원공사]
끝 모를 가뭄이 이어지고 있다. 5월 이후 서울에 내린 비의 양은 10.6㎜ 안팎. 예년 평균의 6% 정도다. 제주도와 남해안 일부를 빼면 한반도 거의 모든 지역에서 두 달 가까이 비가 내리지 않았다. 충남과 전북 서해안 지역은 식수난까지 겪어야 했다.

 지난 13일부터 가뭄대책본부를 운영하고 있는 한국수자원공사는 최근 식수난을 겪고 있는 충남 태안·보령·서산, 전북 순창·부안 등 주민들에게 1.8L들이 비상용 물병 2만2000개를 나눠줬다. 전북 정읍시와 충남 서산시에는 20일 급수차량을 긴급 파견했다. 또 공업용수 확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충남 서산 대산임해산업단지에 하루 평균 13만t의 물을 비상공급하고 있다. 이곳에 들어선 삼성토탈·현대오일뱅크·KCC·LG화학·롯데 등의 대규모 공장이 자칫하면 멈출 수 있는 상황이었다.

 이처럼 가뭄 피해에 취약한 지역이 여러 곳 있지만 한국인의 물 소비량은 세계 최고 수준이다. 1인당 하루 평균 물 소비량은 333L. 영국(139L)·독일(151L)·덴마크(114L)보다 두 배 이상 많다. 거꾸로 수도요금은 t당 610원으로 독일(3555원)의 5분의 1 수준에도 못 미친다. 영국의 수도요금은 t당 2210원, 덴마크는 4612원이다. 황필선 수자원공사 물관리센터장은 “현재 물값이 너무 싸기 때문에 과소비를 유발하고 국가적인 자원낭비를 초래한다”며 “수돗물 값을 올려 절약을 유도하고 그 재원으로 가뭄 피해 취약 지역에 광역상수도를 보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가뭄에서 수자원공사의 물 공급 지원을 받은 대부분 지역은 광역상수도가 보급되지 않은 곳이다. 광역상수도는 수자원공사가 물을 공급한다. 공사에 따르면 광역상수도가 공급되는 지역 가운데선 이번 가뭄에 따른 물 부족 사태를 겪은 곳이 없다. 실제 전국 평균(333L)과 달리 읍·면 지역 물 공급량은 하루 1인당 180L에 그친다. 이 때문에 수자원공사는 도·농간 급수 혜택의 형평성을 맞추기 위해 이들 지역에 대한 광역상수도 공급을 추진하고 있다. 황필선 센터장은 “이번 가뭄은 ‘물 복지’ 실현을 위해 광역상수도 보급 확대가 절실하게 필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게 해준 계기”라고 말했다.

 수자원공사의 또 다른 중점 사업은 낡은 수도관 개량이다.

 5월 1단계 공사를 마친 수도권 광역상수도 관로는 수자원공사의 수도관 개량 사업의 대표적 성공사례다. 이 관로는 인천시와 인근 도시에 하루 120만t의 수돗물을 공급한다. 만들어진 지 30년이 넘은 이 관로를 고치는 작업은 도로를 파지 않고 진행된 게 특징이다. 수자원공사가 갖고 있는 관로 개량 특허기술을 이용한 것이다. 교통 체증을 일으키지 않는 등의 효과를 감안했을 때 9420억 원의 경제적 가치를 거둔 것으로 수자원공사는 보고 있다. 수자원공사는 이 밖에도 ‘물 복지’를 실현하기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2004년 7월 만들어진 물사랑나눔단에는 직원 99%가 참여하고 있다. 작년에 벌인 봉사활동만 2173회다. 직원들은 달마다 1000~2만원을 기금으로 내고 있다. 이 돈은 불우이웃돕기·환경보호·재해구호 활동 등에 쓰인다.

 물 복지 사업은 해외로도 확대되고 있다. 저개발국에서 물이 부족한 마을을 찾아가 식수를 개발하고 정수시설을 만들어주는 활동이 대표적이다. 수자원공사는 이 사업을 2006년부터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 여름에는 수자원공사 봉사단이 라오스를 찾아 식수탱크와 수도관을 설치하고, 학교에 식수대를 만들어줬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