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과감한 인센티브 통해 예산· 원가 602억 절감

정승일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왼쪽에서 네번째)과 이천재 충주 하곡마을 이장(왼쪽에서 세번째)이 지난 25일 1사1촌 자매결연을 맺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한국지역난방공사]


한국지역난방공사가 ‘기관장 자율경영 이행실적평가’에서 2년 연속 ‘우수’ 등급을 받았다. 공공기관 경영자율권 확대사업은 공기업에 조직, 인력, 예산상 자율권을 부여하는 제도다. 경영자율권을 받은 공기업은 공공기관 운영에 관한 법률에 의해 정부의 강력한 통제를 받는 다른 공공기관에 비해 어느 정도 자기 색깔을 내면서 기업을 꾸려갈 수 있다.

한국지역난방공사



지역난방공사는 기관장 책임 하에 성과 목표를 달성했을 뿐 아니라 동반성장과 사회공헌 활동 등 공기업 역할을 제대로 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한국지역난방공사는 지난해 초 ▶수익성 개선 ▶신재생에너지 생산 확대 ▶열요금 인상 억제 등 도전적인 목표를 설정했다. 하지만 중동사태로 국제정세가 불안해지고 유가가 뛰면서 여건이 만만치 않았다. 지역난방공사는 정부에서 부여 받은 인센티브인 경영자율권을 활용해 원가절감을 적극 독려했다. 예산절감 관련 제안 등을 해서 기여하는 직원에게는 그에 상응하는 금전적인 인센티브를 제공했다. 그 결과 총 602억원의 원가와 예산을 절감할 수 있었다.



 그 결과 지난해 당초 유가인상으로 열요금 인상요인이 20.8%에 달했는데도 불구하고 실제로는 요금을 11%만 올렸다. 9.8%포인트의 인상요인을 자체적으로 흡수할 수 있었던 것이다. 올해도 계속된 고유가로 약 17% 수준의 요금인상 요인이 발생했지만 6월 1일부터 평균 요금을 6.5% 올리는 데 그쳤다.



 지난해 지역난방공사의 매출은 뚜렷하게 증가했다. 파주 열병합발전소를 준공하면서 매출액이 전년보다 38% 뛰었다.



또 판교-강남 연계배관을 확대해, 판교 열병합발전소에서 남는 열을 활용할 수 있게 했다. 에너지 수요를 사전에 예측하는 통합운영시스템을 구축해 생산비를 1387억원 절감하는 효과도 거뒀다.



 지역난방공사는 중소기업과의 동반성장 문화 확산에도 적극적이다. 그 중 하나가 열 배관공사에서 중소기업의 입찰 참여를 확대하는 것이다. 그동안엔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을 운영하는 기관 특성 상 대기업 위주로 발주가 이뤄지고 중소기업 입찰참여는 제한됐다. 그래서 중소기업이 대기업을 거치지 않고 직접 입찰할 수 있도록 문을 열었다. 회사 안에서 걱정하는 이들도 있었다. 중소기업의 부도위험이나 시공품질에 대한 우려였다.



하지만 중소기업 간 공동도급, 감리보완으로 리스크 관리를 강화했다. 중소기업이 입찰에 참여할 수 있는 공사 범위를 추정가격 50억원에서 300억원 미만까지로 대폭 확대했다. 그 결과 2010년 196억원에 그쳤던 전문건설업체의 열수송관 발주금액이 지난해 478억원으로 껑충 뛰었다. 또 열수송관 공사 도급단계를 단순화해 약 22억원의 원가를 절감할 수 있었다. 2012년에도 14개 공사 496억원을 중소기업에 발주할 예정이다.



 기존엔 대기업에 일괄발주하던 것 중 일부를 분리해 중소기업에 발주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 우선 축열조(온수탱크)부터 중소기업에 분리발주를 시행했다. 제어설비 등 중소기업이 직접 수행할 수 있는 분야로 분리발주를 확대해가고 있다.



 하도급 대금의 직불제도도 시행 중이다. 추정가격 400억원 미만 건설공사를 대상으로 발주자, 원도급사, 하도급사간 합의서를 체결해 발주자가 하도급 대금을 현금으로 직접 지급하게 했다. 이 제도에 따라 지난해 29개 중소협력사에 161억원의 하도급금을 직접 지급했다. 원도급사의 불공정 하도급 거래 관행을 원천적으로 차단한 것이다. 400억원 이상 건설공사에 대해서는 원도급사의 하도급금 지급 상태를 확인하는 제도를 도입했다.



정승일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은 “올해도 경영자율권을 기반으로 한 원가절감을 통해 서비스 개선과 편익증진에 주력할 것”이라며 “효율적, 친환경적인 에너지 기업으로 지속성장한다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