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찬경 회장에게 수억원 받은 혐의 이상득 내주 소환

김찬경(56·구속기소) 미래저축은행 회장이 이상득(77·얼굴) 전 새누리당 의원에게 수억원대의 정치자금을 건넨 단서를 검찰이 포착해 수사 중이다.



합수단, 7월 3일 출두 통보
“아직까지는 피내사자 신분”

 대검찰청 중앙수사부 산하 저축은행비리 합동수사단(단장 최운식)은 최근 미래저축은행의 정·관계 로비 의혹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김 회장 측으로부터 “이명박 대통령의 형인 이 전 의원이 현역 의원일 때 ‘정치를 하는 데 보태 쓰라’는 취지로 돈을 건넨 사실이 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이 전 의원에게 다음 달 3일 오전 10시까지 대검 중수부로 출두하라고 28일 통보했다. 검찰 관계자는 “일단 이 전 의원은 피내사자 신분이지만 피의자로 바뀔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검찰은 임석(50·구속 기소) 솔로몬저축은행 회장이 이 전 의원에게 금품을 건넨 정황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돈이 지난해 9월 저축은행 2차 구조조정을 앞두고 김 전 회장이 “퇴출을 막아 달라”는 청탁과 함께 임 회장에게 준 20억여원(현금 14억원과 금괴 6개, 그림)의 일부인지도 추궁할 방침이다.



 김 회장은 2007년 4월 1기로 등록한 고려대박물관 문화예술최고위 과정(APCA)과 임 회장이 정식 멤버로 있던 ‘소망교회금융인모임(소금회)’ 등을 통해 이 전 의원과 알게 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또 지난해 이국철(50·구속기소) SLS그룹 회장 사건 수사 도중 이상득 전 의원실 여직원 명의 계좌에서 발견된 ‘뭉칫돈’ 7억원이 로비성 자금일 가능성도 있다고 보고 있다.



이동현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