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말 아낀 청와대 … “이참에 털고 가자” 의견도

이명박 대통령은 28일 4시간여 동안 외부 회의를 주재했다. 과천 청사에서 비상경제대책회의, 중앙재단안전대책본부에서 가뭄 대책 회의였다. 청와대로 돌아온 건 오후 6시 안팎이었다. 당시 배석했던 청와대 인사는 “이 대통령에게서 (이 전 의원 소환 관련) 어떤 기색도 느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 대통령의 형 이상득 전 의원의 검찰 소환 소식에 청와대는 침묵을 지켰다. 청와대 관계자들은 이 대통령에게 보고됐는지, 됐다면 언제였는지 또 이 대통령이 어떤 반응을 보였는지에 대해 함구했다. “청와대가 무슨 말을 하겠느냐”고 되묻는 이도 있었다.

 청와대 밑바닥엔 두 가지 기류가 있다. 우선 “안타깝다”는 반응이다. 이 전 의원은 평소 노무현 전 대통령의 형 노건평씨 사례를 입에 올리며 “잘 처신하겠다”고 말해 왔다. 또 최근까지 이 전 의원의 의원실 직원 계좌에서 입출금됐던 7억원의 출처에 대해 “문제 없는 게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면서 이 전 의원은 무사할 것이란 기대감도 있었다. 또 다른 기류는 “이번 기회에 다 정리하자”는 쪽이다. 한 인사는 “검찰 수사를 통해 털 건 다 털고 가야 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대선 국면에서의 거친 여야 공세를 앞두고 문제 소지가 있는 건 사법부를 통해 먼저 정리하는 게 낫다는 의견이다.

 이 전 의원은 이날 측근을 통해 “검찰 소환 조사에 충실하게 응하고 관련 의혹에 대해선 검찰에서 성실히 소명하겠다”고 밝혔다. 이 전 의원 측 관계자는 “현재 거론되는 프라임저축은행 퇴출 저지 로비설과 관련해 이미 ‘전혀 사실무근’이라고도 밝힌 바 있다”고 덧붙였다.

 이 전 의원은 관련 의혹이 처음 제기된 2월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제가 돈을 받고 특정 저축은행의 로비를 했다는 내용은 저의 모든 명예를 걸고 결단코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