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민주 대선 후보 9월 25일 확정 … ‘추석 식탁’ 겨냥

민주통합당 대통령 후보가 9월 25일께 확정될 예정이다. 추석(9월 30일) 연휴 직전이다. 경선은 8월 10일 시작해 45일간 전국을 순회하며 치른다. 올림픽(7월 27일~8월 12일) 기간을 사실상 피했다. 이해찬 대표가 28일 한국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밝힌 경선 일정이다.



경선 이후 지지율 상승 노려
새누리는 올림픽 기간 경선



 ‘올림픽’과 ‘추석’ 변수를 적절히 피하고, 활용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흥행에 악재가 될 수 있는 올림픽은 경선에 거의 지장이 없도록 했고, 대선 후보가 확정되면 추석 차례상에 올려 놓도록 정치 스케줄을 짰다. 올림픽이 한창일 때 대선 경선을 치르는 새누리당(7월 12일~8월 19일)과 대조적이다.



 이 대표는 “올림픽 기간에는 경선을 해도 국민들에게 잘 전달이 안 된다”며 “어떻게든 추석 직전인 25일엔 대선 후보를 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분히 ‘컨벤션 효과’(전당대회나 경선을 치른 직후 지지율이 상승하는 현상)를 극대화하기 위한 시간표다. 새누리당 박근혜 전 비대위원장에 비해 지지율이 열세인 민주당 후보들이 기대하는 건 경선 흥행을 통한 지지율 반등이다.



 관심은 안철수 서울대 융합과학기술대학원장이다. 안 원장이 경선에 들어오면 ‘원샷’, 안 그러면 민주당 후보와 플레이오프를 거치는 ‘2단계 경선’이 불가피하다. 이 대표는 이날 “7월 25일까지 경선 룰을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경선을 치를 거면 안 원장도 7월 말까지는 민주통합당에 들어와 룰 협상 테이블에 앉아달라는 얘기다.



 민주통합당 입당에 미온적인 안 원장 때문에 이종걸 최고위원 등이 최근 제기한 아이디어가 ‘가설정당론’이다. 정당이 다른 후보끼리는 여론조사 말고는 경선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신당’을 만들어 민주통합당 주자들도 들어가고, 안 원장도 입당해 경선을 치르자는 거다. 이 대표는 그러나 “가설정당은 (당을) 만들었다 없애겠다는 건데 정당정치 원리에 맞지 않는다. 국민에 대한 예의도 아니다”라고 잘랐다. 안 원장과 2단계 경선을 할지언정 민주통합당 대선 경선 일정을 수정하진 않겠다는 뜻이다.



양원보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