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2 보시라이 없도록 … 중, 정법위 서기 3300명 군사훈련 하듯 정신교육

중국 정부가 사법과 공안 및 국가안전부(국정원에 해당)를 관할하는 각 지방 정법위(政法委) 서기 3300여 명을 상대로 군사훈련에 준하는 정신교육을 실시했다고 정의망(正義網) 등 중국 언론이 28일 보도했다. 교육 대상은 전국 31개 성과 시·자치구는 물론 현(縣)의 정법위 서기들이 모두 포함됐는데 중국 공산정권 수립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이는 지난 3월 당 기율 위반으로 실각한 보시라이(薄熙來) 전 중국 충칭(重慶) 당서기 사건 이후 사법 관계자들의 기강을 확립하려는 것으로 분석된다.



정권 수립 후 처음 … 장관급도 포함

 지난 3월 하순 시작된 교육은 500여 명씩 6개 조로 나뉘어 중국인민공안대학에서 실시됐으며 지난 12일 모두 끝났다. 교육생 중에는 장관급 서기 11명도 포함됐다. 이들은 ▶향후 법 집행 과정에서 어떤 향응에도 응하지 않으며 ▶행정 단위별로 군사 기율에 준하는 근무기강을 확립하고 ▶인민에게 봉사한다는 내용의 교육을 집중적으로 받았다.



저우융캉(周永康) 당 중앙 정법위 서기는 “각 지방 정법위 수뇌들이 올바른 법 집행을 통해 인민에게 봉사하는 마음을 다지기 위한 교육”이라고 설명했다. 교육은 군사훈련에 준했다. 모든 교육생은 외부에서 이동할 때 열을 맞춰야 했고 수업 중에도 절도 있는 행동과 큰소리로 답변할 것 등을 요구받았다.



 한편 보 전 서기 사건의 단초가 됐던 왕리쥔(王立軍) 전 충칭 부시장이 최근 충칭시 인민대표직에서 물러났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SCMP)가 28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현재 당 기율 위반으로 조사 중인 왕 전 부시장에 대한 기소가 가능해졌다. 중국 형법은 인민대표에 대해선 기소를 금지하고 있다.



왕은 2월 6일 보 전 서기를 “당내 최대 간신”이라고 비난하며 쓰촨(四川)성 청두(成都) 주재 미국 영사관으로 들어가 망명을 요청했고 이 사건으로 보는 3월 15일 실각했다. 이와 관련, 충칭 소식통은 보시라이와 왕리쥔이 앞서 인민대표 사직서를 제출했으며 보 전 서기에 대한 사직서도 곧 처리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홍콩 중문(中文)대의 중국법 전문가인 옹 예-킴 교수는 “보 전 서기와 왕 전 부시장이 인민대표직에서 물러난다는 것은 사법당국이 조만간 이들에 대한 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기소 등 사법 처리 수순을 밟는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