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건설노조 이틀 만에 파업 끝

전국건설노조가 사실상 파업을 끝내기로 28일 정부와 합의했다. 파업 돌입 이틀 만이다.

건설노조 대표단은 이날 경기도 과천시 정부 과천청사에서 국토해양부 관계자와 장비 임대료 체불 해결 등 주요 쟁점에 합의했다. 국토부는 모든 공공 공사에 ‘장비대금 지급확인제’ 도입을 추진하고, 보증기관을 통한 임대료 보증을 의무화하기로 약속했다. 양측은 조만간 적정 임대료 실태조사를 위한 민관 합동 협의체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건설노조는 국토부와의 합의 후 “대정부 투쟁을 끝내고, 지역 현장별로 임대료 협상을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25일 집단 운송거부에 들어간 화물연대는 이날 정부·운송업계와 이틀째 협상을 이어가 일부 입장 차를 좁힌 것으로 알려졌다.

 화물연대는 이날 오전 과천시 국토부 항공별관에서 열린 정부와의 협상에서 ▶벌칙 조항을 포함한 표준운임제 도입 ▶운송료 현금 지급 ▶운송업체의 과적 강요 금지 등을 요구했다. 국토부는 표준운임제 벌칙 조항 도입에 대해선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으나 운송료 현금 지급은 수용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현재 운송업계의 운송료 현금지급률은 70%대이나 일부 운송업체는 화주업체에서 현금으로 운송료를 받고도 차주들에겐 어음을 발행하고 있다.

 화물연대는 이어 이날 오후 서울 방배동 화련회관에서 컨테이너운송사업자협의회와 가진 2차 협상에서 운송료 인상폭을 당초의 30%에서 20%대로 낮춘 수정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운송업체 측은 당초 인상폭(4~5% 이상)에서 한발 물러났으나 여전히 한 자릿수 인상을 고집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업계와 협상이 진행되면서 28일 전국의 운송거부 차량은 전날(1800여 대)보다 600대 줄어든 1200여 대를 기록했다. 항만 등 주요 물류 거점에 컨테이너가 쌓여 있는 비율(장치율)도 평시와 비슷한 43%대의 안정적인 수준을 유지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