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물연대 볼트 새총 등장

경찰청은 28일 화물연대 조합원의 비조합원 운전자 폭행, 차량 파손 등 불법행위가 총 46건 발생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화물차량에 날아든 너트(작은 사진)와 이로 인해 파손된 유리창. [사진 부산경찰청]


화물연대 집단 운송 거부에 동참하지 않는 차량을 표적으로 한 볼트 새총이 등장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8일 부산지방경찰청에 따르면 27일 오전 10시쯤 부산시 남구 감만동 도로에서 수출품을 싣고 신선대부두로 향하던 8.5t 화물트럭에 볼트 하나가 날아들었다. ‘퍽’ 하는 둔탁한 소리와 함께 운전석 옆 유리창이 깨졌다. 놀란 운전자 박모(57)씨가 순간적으로 운전대를 놓치는 바람에 트럭이 좌우로 요동쳐 대형 사고로 이어질 뻔했다. 비슷한 시각, 부산 감만부두와 신선대부두 인근에서도 김모(61)·윤모(41)씨가 몰고 가던 트레일러 차량 앞뒤 유리창이 각각 볼트 등에 맞아 깨졌다.

운송거부 나흘째 … 비조합원 공격



부산=위성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