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낙후지역 교사로 가겠다며 미국선 하버드생도 줄서죠

‘티치 포 아메리카’의 설립자 웬디 콥(45·오른쪽)이 이주호 교과부 장관과 토론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웬디 콥(Wendy Kopp·45·여) ‘티치 포 아메리카(Teach For America·TFA)’ 설립자 겸 대표는 “한국 대학생들의 에너지를 교육기부에 활용하면 사교육을 크게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TFA는 1990년 이후 미국의 교육 불평등 해소를 위해 미국 빈민지역에 교사를 파견하는 비영리단체다. 콥이 89년 미국 스탠퍼드대를 졸업한 직후 만들었다.



교육기부단체 TFA 설립자 웬디 콥

 TFA는 미국 ‘교육기부’의 아이콘이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2009년 “애국심을 가진 국민이 나라를 바꿀 수 있다는 사실을 TFA가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미국 공교육 개혁을 주도했던 미셸 리 전 워싱턴DC 교육감도 이곳을 통해 교사직을 경험했다. 콥은 삼성꿈장학재단 교육기부 프로그램 견학차 최근 방한해 이주호 교육과학기술부 장관과 간담회를 가졌다.



 - 교사를 공급하는 것은 정부가 할 일 아닌가.



 “한국은 교사 지망생이 많고 자질도 뛰어나다고 들었다. 하지만 미국은 교사 숫자가 절대 부족하다. 그렇다 보니 교사자격증이 없어도 낙후지역 학교에서 일할 수 있다. 우리는 5주간 교육을 시킨 뒤 빈민 지역 공립 초·중·고에 2년간 교사로 파견한다. 지난해는 5200명을 43개 지역에 파견했다.”



 -미국의 교육 불평등은 어느 정도인가.



 “여전히 심각하다. 만 9세 저소득층 학생은 상류층 아이에 비해 학습능력이 3년 정도 뒤처진다. 상류층 학생은 80%가 대학을 졸업하지만 저소득층은 8%에 그친다.”



 TFA는 2007년엔 대졸자들이 입사를 희망하는 직장 10위 안에 들었다. 매년 하버드대 졸업생 중 18%, 프린스턴대 졸업생 중 15%가 지원한다. TFA 교사들은 학교에서 3만~5만 달러(3400만~5700만원)의 연봉을 받는다.



 -명문대 졸업생들이 TFA에 지원하는 이유는.



 “80년대 후반 이후 젊은이들은 ‘나 자신만 아는 세대(Me Generation)’로 불려 왔다. 사회는 ‘명문대생들이 돈을 버는 데만 급급하다’고 비판해 왔다. 하지만 의미 있는 일을 할 수 있는 방법을 모르다 보니 기업을 선택했던 것뿐이다. 명문대생들은 사회를 위해 헌신할 의지를 가지고 있다.”



 -2년간 교사를 한 뒤 진로는.



 “3분의 2가 교육계에 남는다. TFA 경험이 없었다면 다른 분야에서 일하고 있을 인재들이다. TFA 출신들이 교육계의 리더가 돼 공교육 개혁에 앞장설 것이다.”



 -가장 큰 성과는.



 “교육 불평등 해결 가능성을 보여줬다는 점이다. TFA 교사에게 배운 학생이 300만 명이 넘는다. 열의를 가진 교사들은 학생과 학교를 개혁하고 있다. ”



 이주호 장관은 “TFA를 모델 삼아 방과후 학교, 토요 프로그램에 대학생들의 교육기부를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이한길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