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춘천시내 1200여 곳 금연구역 지정 추진

춘천시내 일부 거리에서 담배를 피울 경우 과태료를 부과하는 내용의 조례 제정이 추진된다.



 춘천시의회는 유호순 의원 등 10명의 의원 명의로 ‘춘천시 금연구역 지정 및 간접흡연 피해 방지 조례안’을 다음달 2일부터 열리는 제231회 정례회에 상정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조례안은 2010년 정부의 국민건강증진법 개정안에 따라 각 지방자치단체가 조례를 통해 간접흡연의 위험이 높은 장소를 금연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고, 이를 위반할 경우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도록 한 데 따른 것이다. 현재 전국 80여 자치단체가 관련 조례를 제정했으며, 강원도내에서는 춘천이 처음 추진한다.



 조례안에 따르면 춘천시는 학교환경위생 정화구역 중 학교에서 50m 거리 이내의 절대정화구역, 버스정류소와 택시 승강장, 도시공원, 가스충전소와 주유소 등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할 수 있도록 했다. 이 경우 1200~1300곳이 금연구역 대상에 포함된다. 금연구역에서 흡연할 경우 과태료 5만원을 부과한다. 금연구역 범위가 넓으면 구역 내에 별도의 흡연장소를 설치해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