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지성, K-리그 뛴다

박지성
박지성(31·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 다시 한번 거스 히딩크 감독에게 안길 수 있을까. 박지성은 2002 한·일 월드컵 조별 예선 포르투갈과의 경기에서 결승골을 넣은 뒤 히딩크 감독에게 달려가 와락 안겼다. 한국의 16강을 결정짓는 순간이자 4강 신화의 출발점이었다.

 박지성이 다음 달 5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2012 하나은행 K-리그 올스타전’에 참가한다. 한국프로연맹은 28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2002년 월드컵 대표팀(TEAM 2002)과 2012년 K-리그 올스타(TEAM 2012)로 이뤄진 참가 명단을 발표했다. 박지성은 히딩크 감독이 이끄는 ‘TEAM 2002’의 미드필더다. 스승 히딩크와는 2005년 에인트호번(네덜란드)에서 맨유(잉글랜드)로 떠난 뒤 7년 만에 조우한다.

 지난 20일 히딩크 감독의 참가가 확정된 뒤 박지성은 올스타전의 마지막 퍼즐이었다. 박지성 스스로는 출전을 원했지만 소속팀 일정이 걸림돌이었다. 박지성은 7월 4일까지 프리시즌 캠프에 합류하라는 통보를 받은 상태였다. 고민을 거듭하던 박지성은 알렉스 퍼거슨 감독과 구단에 직접 양해를 구했다. 퍼거슨 감독은 박지성의 올스타전 참가를 흔쾌히 허락한 뒤 “9일까지 캠프로 돌아오라”고 말미를 줬다.

 박지성이 한국 프로무대에 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침체된 한국 축구에 대한 걱정이 박지성을 움직이게 했다. 박지성은 “10년 만에 히딩크 감독님과 동료들이 모이는 흔치 않은 기회다. 이번 행사가 한국 축구를 위해 의미 있는 이벤트라고 생각해 참가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는 2002 월드컵 멤버가 모이는 올스타전이 2014 브라질 월드컵 최종 예선을 치르고 있는 현 대표팀과 승강제를 앞둔 K-리그의 발전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판단했다.

 28일 기자회견에 참석한 안정환(36) K-리그 명예 홍보팀장도 후배의 결정에 박수를 보냈다. 안정환은 “박지성 자신의 의지가 강했다. K-리그에 도움을 주고 싶어 했다”며 “어려운 자리에 참석을 결정해 줘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안정환은 또 “2002년 멤버 중엔 섬에서 훈련을 하고 있는 사람도 있다고 들었다”며 우스갯소리를 한 뒤 “준비를 잘 해서 눈 버리는 경기는 안 하겠다”고 다짐했다. 동석한 신태용(42·성남) TEAM 2012 감독은 “박지성이 나와 어려운 경기가 되겠지만 우리에겐 K-리그 정예 멤버들이 있다. 2002년 멤버들을 혼쭐내 주겠다”고 맞받아쳤다.

손애성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