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영신 한국소비자원장 “다음 컨슈머리포트는 커피전문점”

김영신(60·사진) 한국소비자원장은 28일 “다음번 K컨슈머리포트에서는 커피 전문점을 비교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소비자원 개원 25주년(7월 1일)을 앞두고 이날 서울 태평로 한국프레스센터에서 한 기자간담회에서 “하반기부터는 K컨슈머리포트를 매달 두 개씩 내놓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며 “커피전문점에 이어 TV와 식기세척기 등을 다루겠다”고 밝혔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커피전문점 컨슈머리포트는 이르면 다음 달 나올 예정이다. 9개 커피 프랜차이즈에서 판매하는 제품별 가격과 카페인 함량, 열량을 비교하는 내용이다. 소비자원 측은 “국내 커피전문점 시장이 급속도로 성장하고 있으나 커피전문점들의 가격과 품질을 비교하는 정보는 찾아볼 수 없다”며 “가격·카페인·열량 말고도 소비자들이 궁금해할 항목을 추가해 곧 조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라고 했다.



 K컨슈머리포트는 올 3월 등산화 10종을 비교해 우수 제품을 소비자에게 추천한 것을 시작으로 변액보험, 어린이 음료, 무선 주전자, 젖병을 차례로 분석했다. 소비자들이 좀체 파악하기 힘든 정보를 알려준다는 평가를 받았으나 수십 종의 등산화 중 10종만 비교하는 등 한계가 있다는 지적 역시 함께 받았다. 김 원장은 “1년 10억원 예산과 36명 인력으로 만들기에 한계가 있다”며 “이제 첫걸음을 뗀 만큼 앞으로 인력과 예산, 보고서의 수준을 함께 끌어올리겠다”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