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미숙 "장자연 문건은…" MBC기자 고소

배우 이미숙이 전 소속사 대표와 기자 등을 허위사실 유포혐의로 형사고소했다.



28일 법무법인 로텍에 따르면 이미숙은 전 소속사 더컨텐츠엔터테인먼트 대표이사 김종승(본명 김성훈)과 이상호·유상우 기자를 상대로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형사고소장을 냈다.이들에 대한 형사고소는 지난 7일 전 소속사 등을 상대로 한 민사소송에 대한 후속조치다. 이미숙이 자신의 스캔들을 감추기 위해 일명 '장자연 문건'을 작성하도록 사주했다는 피고소인들의 주장에 대한 반박이다.



로텍 측은 "이미숙은 피고소인들에 대한 민사소송을 제기한 후에도 피고소인들이 각 매체를 통해 자신에 대한 허위사실을 유포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하루 빨리 진실이 규명돼 명예를 회복하고 본업인 연기자의 생활로 돌아가고 싶어 한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한제희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