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지혜, 박준형과 이혼 언급한 이유는…

개그우먼 김지혜가 남편 박준형과의 이혼에 대해 언급한 것에 대해 입을 열었다.



27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한 김지혜는 최근 트위터에 ‘오늘은 왠지 이혼이라는 단어가 머릿속을 떠나지 않네요’라고 적은 것에 대해 “그때는 마음이 정말 힘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트위터에 남편 박준형 씨가 외박한다고 하면 외박한다고 올린다”며 “이혼 글 뿐만 아니라 결혼생활에서 힘든 점을 트위터에 가감 없이 적는다”고 털어놨다.



김지혜는 “결혼한 분들은 많이 공감할 것”이라며 “나는 시어머니와 8년을 살았다. 결혼 전에는 힘들 것이라는 생각을 못하고 결혼했는데 며느리로서 어려운 부분이 많았다”고 당시 글을 쓴 심경을 토로했다.



그는 “어머니가 잘해주셔도 어려운데 박준형 씨가 나와 싸운 후에 ‘엄마와 산다고 해서 너와 결혼했다’는 말을 했다”면서 “나는 결혼을 하면 성인 두 남녀가 가족을 이룬다고 생각했는데 그때 어머니와 둘이 사는 가정에 내가 들어간 느낌이 들었다”고 서운한 감정을 고백했다.



한편 이날 ‘라디오스타’는 박미선의 후예들 특집으로 박미선, 송은이, 김숙 등이 출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