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사람도 가축도 숨이 막힌다…열사병 얼마나 위험한가

[앵커]



30도가 넘는 불볕더위가 매일 계속되면서 몸도 마음도 지치게 되는데요, 최근에는 한낮의 뜨거운 승용차 안에 있던 여자 아이가 질식해 숨지는 사건도 있었습니다. 열사병은 노약자뿐만 아니라 가축의 건강과 생명까지 위협합니다.



조민중, 김은하 기자입니다.



[기자]



뜨거운 햇볕이 내리쬐는 오후.



밀폐된 승합차 안의 온도가 어떻게 변할까.



현재 시각은 오후 4시, 기온은 30도, 공기 중 산소는 20.9%입니다.



30분 후 차 안 온도는 얼마나 올라가는지 산소량은 얼마나 되는지 직접 재보겠습니다.



약 30분이 지났습니다. 제가 차 속에 10분 정도 있어봤는데요, 땀이 흐르고 숨 쉬기가 답답합니다. 현재 차 속 산소량은 거의 변함이 없지만 기온은 38도에 이릅니다.



승용차 안팎의 온도를 비교해봤습니다.



낮은 온도를 나타내는 파란색과 높은 온도의 빨간색으로 확연히 구별됩니다.



바깥의 온도는 34도에서 멈춘 반면 승용차 안은 47도까지 올라갑니다.



경북 포항의 포스코. 천7백도의 쇳물이 용광로에서 쏟아집니다.



작업장의 온도는 50도를 넘어 직원들은 열사병에 노출돼 있습니다.



[이광수/포스코 생산근로자 : 지금 바깥온도는 30도 정도지만 이곳 체감온도는 60, 70도가 됩니다.]



울산 온양의 제지공장.



종이를 건조하는 기계가 굉음을 내며 쉴새없이 돌아가고 온도가 100도 가까이로 치솟습니다.



회사측은 열사병을 막기 위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주판식/무림 P&P 생산팀장 : 기본적으로 식염 포도당과 각 요소에 제빙기가 설치돼 있습니다. 그리고 수박화채라든지 미숫가루가 정기적으로 공급되고 있습니다.]



불볕 더위가 이어지면서 전국 곳곳이 열사병 비상입니다.

관련기사

생명위협 열사병, 정신 혼미·땀 흐르면 이렇게 대처하라30도 넘어가니 힘없이 픽픽…소·돼지도 숨이 막힌다



Copyright(C) JTBC Contents Hub.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