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난지한강공원서 즐기는 요트체험

시민들이 요트를 임대해 한강에서 요트레저를 즐기고 있다. 회사 직장인들이 요트 선상에서 회식을 즐기는 모습(아래 왼쪽)과 가족이 요트를 즐기는 모습(오른쪽).




2만원이면 40분 간 로망 채워…통째로 빌려 가족·친지 모임도

본격적인 더위가 시작되면서 시원한 강바람을 쐴 수 있는 수상레포츠를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 그 중에서도 4~6인 가족단위로 참가가 가능하고 풍경을 감상하며 여유롭게 여가를 즐길 수 있는 요트체험이 인기다. 700요트클럽은 서울 마포구 상암동 난지한강공원에 위치해 서울·수도권 사람들이 손쉽게 요트체험을 할 수 있는 곳이다. 회원들은 제한 없이 요트를 이용할 수 있고, 일반인들도 이용 요금을 내고 자유롭게 요트를 탈 수 있다.



 700요트클럽에선 1인당 2만원의 저렴한 가격으로 요트체험(40분)을 할 수 있는 주말 요트체험 프로그램을 운영 중이다. 요트 클럽 앞의 거울분수에서 시원한 물놀이를 즐기고 요트를 타고 한강의 풍경을 여유롭게 감상할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요트 클럽 내에 레스토랑을 갖추고 있어 식사도 할 수 있다.



 이번 여름방학을 맞아 요트 임대 할인행사도 갖는다. 여러 팀이 함께 요트를 타는 요트체험과 달리 요트 임대는 요트 한 대를 빌려 가족·친구들끼리 오붓한 시간을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평소 요트한 대를 1시간 빌리기 위해선 20~30만원의 비용이 든다.



 700요트클럽 이은정대표는 “50% 할인된 가격으로 700요트클럽 1호 요트를 1시간 빌릴 수 있는 할인행사”라며 “방학을 맞아 가족단위로 요트 세일링을 즐길 수 있는 기회”라고 설명했다. 이어 “경기용 작은 요트는 아이들이 탈 수 없지만 살롱이 있는 큰 요트는 갓난아기도 탈 수 있을 정도로 안전하다”며 “가족모임, 생일파티 등 단체모임에 요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고 덧붙였다.



 700요트클럽은 회원제로 운영을 하며 비회원도 일부 비용을 내고 이용할 수 있다. 회원이 되면 요트 레슨을 받아 요트면허를 따고 직접 요트를 운항할 수 있다. 이 대표는 “부슬부슬 비가 내리는 날씨나 바람이 부는 날 요트를 타는 재미가 남다르다”며 “한강을 시원하게 내달리면서 하루를 정리하는 느낌은 직접 해보지 않고는 맛볼 수 없는 짜릿함”이라고 말했다.



 세일링 실력이 쌓이면 요트경기에도 참여할 수 있다. 700요트클럽 회원들은 국내 대회는 물론 해외대회에도 나가는데 2011년 2월 호주 요트대회에서(Austrailia Day Regatta)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한강에서도 매년 요트대회를 연다. 프로 요트팀과도 경기를 즐길 수 있다.



 700요트클럽 인근의 난지한강공원 시설을 함께 즐길 수 있다는 점도 장점이다. 난지캠핑장·자건거대여소·야구장·물놀이장·생태공원·거울분수 등 놀이시설을 함께 이용하면서 가족 단위로 야유회를 즐기고 스트레스를 풀 수 있다.

▶ 문의=02-376-5616 www.700yachtclub.com





<채지민 PD myjjong7@joongang.co.kr/사진=700요트클럽>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