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병장교 키우는 대학

붉은 명찰의 해병대 군복을 입은 대학생 해병 사관생도가 등장한다. 해병대 장교를 양성하는 ‘해병대군사학과’가 국내 처음으로 단국대 천안캠퍼스에 들어서기 때문이다.



단국대에 첫 군사학과 설치

 단국대(총장 장호성)와 해병대사령부(사령관 이호연 중장)는 27일 단국대 천안캠퍼스에서 준(準)사관학교에 해당하는 해병대군사학과 신설과 엘리트 해병 장교 양성을 골자로 한 협약을 체결했다. 첫 신입생 모집은 올해부터 실시된다. 수시와 정시모집을 통해 30명이 선발된다.



 입학생은 4년 재학 기간에 해병대로부터 등록금 전액을 지원받는다. 학생들은 학기 중에도 제복을 입고 틈틈이 기초군사교육을 받게 된다. 졸업과 동시에 소위로 임관해 7년간 해병대 장교로 복무한다. 단국대는 이번에 군사학연구소도 설립해 군사학 기초연구와 교재를 개발하고 해병대 현역 장교와 예비역 등을 위한 리더십센터를 운영한다.



 해병대가 독자적인 군사학과를 설립한 것은 안정적인 장교 요원 확보를 위해서다. 해병대는 그간 해군사관학교, 기존의 군사학과, 육군 학군단(ROTC) 등에서 장교를 수혈해 왔다. 이번에 인재 확보처를 확대하기 위해 해병대군사학과를 신설한 것이다.



 지난 3월 해병대가 해병대군사학과 설치 계획을 발표했을 때 대학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신청을 받자마자 12개 대학이 유치 신청서를 냈다. 지방의 국립대와 서울 소재 사립대도 들어 있었다. 취업률이 100%에 가깝고 강인한 해병대 정신이 대학 이미지를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이란 기대 때문이다.



천안=유길용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