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KAIST 연구팀, 이산화탄소 가스 안전히 옮기는 방법 찾아

한국과학기술원(KAIST) 해양시스템공학과 장대준 교수 연구팀이 최근 선박으로 이산화탄소를 운송하는 도중 발생하는 증발가스를 처리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27일 장 교수 팀에 따르면 선박을 이용해 액화 이산화탄소를 옮길 때는 저온(-51도), 높은 기압(6.5bar) 등으로 이산화탄소 저장용기 안에 증발가스가 발생한다. 증발가스는 휘발성 물질과 접촉했을 때 강력한 폭발을 일으킬 위험이 있다. 결국 용기 폭발을 막으려면 증발가스를 밖으로 배출해야 한다. 하지만 해양에서 배출할 경우 역시 사고 위험이 있다. 연구팀은 증발된 이산화탄소 가스를 다시 액화 처리해 압력용기로 주입하는 방법을 찾아냈다. 장 교수는 “최근 발전소와 공장 등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땅 속에 영구적으로 저장하는 기술인 ‘이산화탄소 포집 및 저장(CCS)’이 대안으로 각광받고 있다”며 “이번 연구가 이산화탄소 운반 선박 개발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환경 분야 세계적 학술지인 ‘국제 온실가스 제어(International Journal of Greenhouse Gas Control)지’ 6월 12일자 온라인 판에 실렸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