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치어리더, 내가 제일 잘나가' 롯데 여신 박기량

































롯데 치어리더 박기량이 섹시한 몸짓으로 야구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26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롯데-한화전에서 야구 팬들은 치어리더 박기량의 춤 동작에 열광했다. 짧은 바지와 몸에 달라붙는 티를 입고 무대에 오르자 젊은 남성팬들은 '박기량'을 외치며 야구 경기보다는 치어리더의 움직임에 더 관심을 보였다. 롯데 팬들은 그녀를 '롯데 여신'으로 부르고 있다. [사진=연합/뉴시스]



김진경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