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물연대 운송거부 돌입 첫날 비조합원 차량 막고 계란 세례

화물연대가 25일 무기한 운송거부에 돌입했다. 운송거부를 지지하는 한 시민단체 회원이 경기도 의왕내륙 컨테이너기지 입구에서 화물연대 조합원이 세워 놓은 트럭에 선전물을 붙이고 있다. [김성룡 기자]


화물연대가 25일 표준운임제 도입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집단운송거부에 들어갔다. 2003년과 2008년에 이어 세 번째 운송거부다. 화물연대 소속 차량 1만500대 중 4000여 대가 컨테이너 차량이다.

정부 “운송 방해하면 구속”



 이날 운송거부 참여율이 예상보다 낮아 물류에 큰 문제는 없었지만 일부 지역에선 다소 차질도 빚어졌다. 부산신항은 운송거부로 인해 컨테이너 반출입량이 오후 들어 많이 줄었다. 야적장에 컨테이너가 쌓여 있는 비율을 뜻하는 장치율은 평시와 같은 50% 안팎을 유지했지만 운송거부가 장기화하면 작업공간 부족 등 어려움이 예상된다.



 운송거부에 동참하지 않는 차량에 대한 방해도 있었다. 경기도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ICD)에선 화물연대 소속원들이 25t 화물차로 1터미널 출입로 3곳 중 1곳을 막았다. 또 비조합원들이 모는 화물차에 계란을 던지기도 했다. 전남 광양항 앞에선 화물연대 측이 100여 대의 차량을 도로변에 세워 놓고 비조합원 화물차의 운행을 막았다.





 화물연대 집행부의 고공농성도 시작됐다. 이봉주 서울경기지부장은 의왕ICD 교통관제탑에, 박원호 부산지부장은 부산신항 조명탑에 올라가 무기한 농성에 들어갔다.



 화물연대는 ▶표준임금제 법제화 ▶운송료 30% 인상 ▶화물차주의 근로자 인정 등을 요구하고 있다. 표준운임제는 화물차주의 최저 수입을 보장해 달라는 요구다. 지역별 최저 운임을 법으로 정하고 이를 안 지키면 벌금·징역 등 처벌을 해야 한다는 게 화물연대의 주장이다. 정부는 난색을 표하고 있다. 강범구 국토부 물류항만실장은 “시장원리로 결정되는 운임에 대해 정부가 직접 강제하긴 힘들다”고 말했다. 운송료 인상 등 다른 요구에 대해서도 정부와 화물연대 간 입장차가 크다.



 정부는 25일 국토해양·고용노동부 등 5개 부처 합동성명을 내고 화물연대 측에 운송 복귀를 요구했다. 권도엽 국토부 장관은 “(비조합원) 운송방해 등 불법행위를 하면 구속 등 강경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대한무역협회는 이날 운송거부로 16개 화주업체가 42억원의 피해를 봤다고 밝혔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